87년 구로구청 사건 투표함 검증 논란
상태바
87년 구로구청 사건 투표함 검증 논란
  • 정병진
  • 승인 2016.07.09 22: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구로동지회, 투표함 개함 연기 요청... 선관위 "더 미룰 수 없어"
기사 관련 사진
▲ 구로을 우편 투표함 오는 14일 공개 검증할 87년 구로을 우편투표함
ⓒ 한국정치학회제공

 

87년 구로구청사건의 도화선이 됐던 구로을 우편투표함에 대한 오는 14일 한국정치학회의 공개검증을 앞두고 논란이 일고 있다. 구로을 우편투표함 공개검증의 소식이 전해지자 당시 농성에 참여해 고초를 겪은 '구로구청 부정선거항의투쟁동지회'(회장 윤두병, 약칭 '구로동지회)가 주최측에 개함 연기를 공식 요청하고 나섰다.

구로구청 부정선거항의투쟁동지회는 3일 긴급모임을 열고 구로을 우편투표함 개함에 대한 입장을 정리하고 한국정치학회와 선거관리위원회에 공문을 띄웠다. 구로동지회는 이 공문에서 "구로구청 사건의 재판과정에서 해당 투표함의 개함을 계속 요구"하였음에도 "이 요구를 일관되게 묵살해 왔던 선관위가 30년이 지난 지금에 와서 갑자기 정치학회의 손을 빌려 당시 투표함을 개함하겠다고 나서고 있는 것에 대해 그 의도를 의아해 한다"고 밝혔다.

이어 개함을 위해서는 "개함하려는 투표함의 진위를 먼저 가려야"하며 "본 단체가 추천하는 사람들을 개표의 검증 및 그 결과의 분석 전반에 참여시켜 줄 것"을 선결조건으로 내걸었다. "이 요구조건이 관철되지 않는다면 우리는 귀 학회와 선관위가 정치적 목적으로 이를 이용하기 위해 개함을 하려 한다는 의심을 떨칠 수 없다"며 "의문에 대한 명쾌한 해명이 준비될 때까지 개함의 연기"를 요구하였다.

구로동지회 이해관 대변인은 9일 통화에서 "정치학회가 공개 검증하겠다는 투표함이 그 당시의 투표함인지 의구심이 많이 있다"고 하였다. 그리고 "구로구청사건 당시 선관위는 농성자들이 투표행위를 방해한 것이다고 주장했기에, 우리는 재판과정에서 문제의 투표함이 부정 투표함인지를 가리고자 개함하자고 일관되게 주장했다. 근데 그때는 안 받아들이고 갑자기 개함하겠다고 하니 지금 개함하겠다는 투표함이 그때 그 투표함이 맞는지, (그동안) 잘 보관돼 있었던 것인지 여러 의문이 생기는 거다"고 설명했다.

공문을 띄운 뒤 정치학회와 선관위측에서 연락이 왔고 중앙선관위 국장이 7일, 김구현 대외협력국장을 찾아왔다고 한다. 김구현 대외협력국장은 9일 "선관위 국장은 구로동지회가 요구한 선결조건 두 가지에 대해서는 구두로 일부 수용 의사를 밝혔으나 투표함 개함을 한없이 미룰 수는 없다는 뜻을 전해왔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