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 경선 투표소서 한때 부정 투표 해프닝 벌어져
상태바
민주당 경선 투표소서 한때 부정 투표 해프닝 벌어져
  • 정병진
  • 승인 2017.03.23 12: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투표사무원이 선거인 명부 기재된 내용 착오해 생긴 일... "당사자에 안내"

22일,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 경선 투표가 한창 진행 중이다. 그런데 전남 나주의 선거인 문아무개씨가 오전 11시께 투표를 하러 왔다가 누군가 자신의의 이름으로 이미 투표를 한 사실을 확인해 한때 부정 투표 논란이 일었다. 

하지만 선관위가 확인한 결과 이는 나주선관위 투표사무원이 통합선거인 명부에서 나주의 문아무개씨와 이름이 유사한 구례군의 한 선거인을 착오하여 생긴 일로 밝혀졌다. 선관위에서는 "당사자들에게 안내하였고 별 문제 없게 처리하는 중"이라고 하였다. 

중앙선관위 정당과 관계자는 "전체 통합선거인 명부이다 보니 비슷한 이름인 경우 착오하는 일이 발생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주소지가 다를 텐데 어찌 이런 일이 발생하느냐?"는 질문에 "저희가 (선거인) 본인 확인을 할 때 보통 주민번호 조회와 신분증 스캔 확인 방법을 쓰는데 신분증 스캔 확인시 신분증이 오래된 경우 유사한 이름을 식별해 내지 못하여 정당 경선 투표 때는 간혹 이런 일이 발생한다"고 하였다. 

이 관계자는 "비슷한 사람이 조회될 수 있기에 정확한 확인을 위해 (신분증 스캔 이후에도) 저희가 주소지나 주민등록번호를 확인했어야 하는데 그러지 못해 생긴 일로 보인다"고 말했다. 그는 "동명이인에게 투표지 발급이 되지 않도록 직원들에게 교육을 하는데도 선관위 투표사무원의 부주의에 의한 단순착오로 이런 일이 발생하였다"며 책임을 인정하였다. 

"오는 대선 투표 때에도 이와 같은 유사한 이름의 선거인을 오인하는 사례가 발생할 수 있는지" 물었다. 이에 중앙선관위 정당과 관계자는 "정당 경선의 경우는 정당에서 명부를 받다보니 동명이인이 많고 주소가 잘못 기재된 경우도 많지만 공직선거에서는 주민등록번호나 그런 걸 정확히 구시군위원회가 받아서 하기에 그런 문제는 없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