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2.14 금 22:23
상단여백
주승용 의원,"검찰은 상포지구 의혹 밝혀야", 시장의 시민고소는 '문제'
  • 2018.02.28 15:49

바른미래당 주승용 의원은 28일 "검찰은 여수 돌산 상포지구 특혜의혹을 명명백백하게 밝혀야 한다"며 "지역 국회의원으로서 지역민들의 우려가 해소될 때까지 철저하게 감시하겠다"고 말했다.

주 의원은 이날 보도자료를 통해 "6·13지방선거를 앞두고 여수 돌산 상포지구 특혜의혹으로 인해 지역민들의 걱정이 커지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여수시장은 돌산 상포지구 관련, 특혜의혹을 제기한 시민단체 소속 시민을 고소했다"며 "특혜의혹에 대해 진실을 요구하는 것은 시민단체 본연의 임무이고 의혹에 대해 시민들의 우려를 해소하는 것은 여수시장의 의무"라며 "의혹을 해소하는 데 최선을 다하지 않고 오히려 시민을 고소하는 것은 정치인으로서 시민에 대한 도리가 아니다"고 꼬집었다.

이어 "여수시민 일동이 직접 나서서 검찰에 엄정수사를 촉구하는 공개탄원서까지 제출한 상태"라며 "특혜의혹만으로도 우리 여수는 이미 충분히 불명예를 안았는데 현직 시장이 의혹을 제기한 시민을 고소해서 일이 더 커지고 있다"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6·13지방선거가 얼마 남지 않은 예민한 시기에 당사자인 여수시장의 친인척이 잠적해서 특혜의혹이 증폭되고 있다"며 "검찰은 잠적한 여수시장의 친인척을 하루빨리 검거해서 특혜의혹에 대해 명명백백하게 밝혀 여수시민들의 걱정을 말끔하게 해소 해줄 것"을 촉구했다.

여수 상포지구 매립지는 삼부토건이 1994년 전남도로부터 조건부 준공인가를 받았으나 토지 등록이 안됐다. 이후 2015년 현 여수시장의 친인척인 Y사 대표가 매입해 택지개발이 이뤄져 시세차익을 얻어 특혜 의혹이 제기됐다

오병종  netongs@daum.net

<저작권자 © 여수넷통,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병종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