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2.14 금 22:23
상단여백
소비자농민환경단체, 현행 GMO 표시제 개정 요구
12일 시청 기자회견 열어, GMO, Non-GMO 관련 표시 막는 현행 표시제 비판
  • 2018.03.09 15:50
여수YMCA 아이쿱생협 홈페이지

아이쿱(iCOOP)소비자활동연합회 등 소비자농민환경단체들이 현행 GMO 표시제를 개정할 것을 요구하고 나섰다.

이들은 오는 12일 오전 11시 여수시청에서 열리는 기자회견에서 GMO완전표시제를 촉구하는 청와대 청원을 개시할 것을 발표할 예정이다.

소비자농민환경단체는 먼저 "낮은 식량 자급률로 인해 75% 가까이 수입에 의존하는 상황에서 식용 GMO 수입량은 매년 2백만톤을 넘어서고 있다"고 국내 상황을 설명하면서 “시민들은 매년 1인당 40kg 이상을 GMO인지 알지 못한 채 소비하는 상황에서 GMO 표시에는 각종 면제 조항을, Non-GMO 표시는 불가능하게 막아 둔 현행 표시제를 고집하는 식약처의 태도는 소비자와 생산자 모두 납득하기 어려운 태도다"라고 꼬집었다.

이어 "우리의 요구는 단순하다. GMO인 것은 GMO로, Non-GMO인 것은 Non-GMO로 표시하라는 것이다. 알고 선택하겠다는 것이다"라고 말했다.

이들은 문재인 대통령이 과거 후보시절 ‘GMO 표시제 강화’를 공약으로 내건 사실을 상기시키며 국회와 정부가 책임을 방기하는 태도를 비판했다.

또한 정부와 청와대에 이 공약을 실현할 구체적인 입장표명을 요구할 예정이다.

아이쿱(iCOOP) 생협은 작년 12월 기준, 전국 95개 회원 조합을 둔 비영리법인 ‘소비자생활협동조합’이다.

전시은  netongs@daum.net

<저작권자 © 여수넷통,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시은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