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6.24 일 19:31
상단여백
꿩의바람꽃
  • 2018.03.13 10:36
ⓒ 권혁세

바람꽃 중에서 꽃이 크고 하얀
'꿩의바람꽃'이 있습니다.

조그만 봄바람에도 흔들려서
바람꽃이라는 이름이 붙었나 봅니다.

바람꽃은 새 봄에 가장 먼저 피는 변산바람꽃을 포함하여 10여 종이 있습니다.
남쪽인 울 동네는 벌써 꿩의바람꽃이 피었습니다.

이제부터 오는 추위는 꽃을 시샘하는 꽃샘추위라고 할 수 있겠지요.


올해도 꽃샘추위를 이기고 펼쳐질 야생화 향연을 생각하니
수줍은 새색시처럼 가슴이 설레입니다.

'꿩의바람꽃'의 꽃망울을 보면서
시름 한가닥을 걷어보면 어떨까요?

ⓒ 권혁세

 

권혁세  『우리동네 야생화』 저자

<저작권자 © 여수넷통,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혁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