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여수시민단체연대회의', 시장의 고소취하 요구 성명서 발표
지역시민단체 폄하 중단과 시정운영 집중 요구
  • 2018.03.22 11:36

시민 고소는 민주주의와 지방자치에 대한 심각한 도전

 

전교조 초대 지회장, 여수시민협 상임대표를 역임한 시민활동가 고소 취하해야

시민운동가와 시민단체 명예훼손 행위 중단 촉구

 

최근 여수시장은 여수MBC <라디오전망대>에서 “경찰이 (상포지구 특혜 의혹과 관련) 6개월 수사한 결과 이상 없다고 하는데도 계속 (문제)제기, 이는 거짓 시민운동이며, 시민운동 탈을 쓴 정치세력”이라고 했다 한다.

그러나 상포특혜 의혹과 문제 제기는 방법과 표현만 다를 뿐 정치인을 포함한 어떤 시민이든 누구나 의혹이 있으면 의혹을 제기할 수 있다고 본다. 아울러 시민의 상식적 문제제기에 대해 성실히 답변하고 의혹을 해소할 의무가 있다.

상식적인 비판에 대해 정치적 음모론을 주장하고 시민을 고소하는 것은 민주주의와 지방자치에 대한 심각한 도전이라 할 수 있다.

여수시장이 고소한 한창진씨는 전교조 초대 지회장을 지낸 해직교사 출신으로, 국가가 인정한 '민주화운동 유공자'이다. 여수시민협과 여수넷통의 상임대표를 지냈고, 현재는 '정치개혁여수시민행동'이라는 단체에서 활동하고 있는 활동가이기도 하다.

아울러 지방자치 5기와 6기 선거시기에는 시민들이 마련한 선거자금으로 2010년 교육위원과 2014년 시장 선거에 출마를 하여 선거운동을 하였으며, 이때에 시민단체 대표와 인터넷언론사 대표를 사퇴하였고, 현재는 온라인, 인터넷을 활용한 디지털시민운동을 전개하고 있다.

비록 지방자치 선거에 2번을 출마하였지만 그는 엄연한 시민운동가임에 틀림이 없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여수시장은 평생 지역에서 시민운동을 해온 시민운동가에게 '가짜 시민운동'이라고 폄훼하고, 그가 소속한 단체를 '시민운동의 탈'을 쓴 정치세력이라 애써 무리한 주장을 하고 있다.

여수시장은 각종 공적, 사적인 행사에서 시민운동가와 시민단체 명예를 훼손하고 있는 행위를 당장 중단할 것을 촉구한다. 선거시절 바쁜 일정과 함께 상포지구의 건은 검찰 수사결과를 냉정히 지켜보면서 부디 시정운영에 집중하기를 바라고, 아울러 시민운동가 고소의 건은 대범한 자숙으로 이를 취하하기를 권고한다. 끝.

 

여수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

여수YWCA여수시민협여수환경운동연합여수일과복지연대여수지역사회연구소여수YMCA전교조여수시지부

여수넷통  netongs@daum.net

<저작권자 © 여수넷통,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여수넷통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