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만주바람꽃
  • 2018.03.27 17:40
ⓒ 권혁세

화창한 봄날만큼 숲속의 봄은 찬란합니다.


새싹들이 삐쭉삐쭉 올라오는 소리에 요란하고
피어나는 꽃들로 현란합니다.

ⓒ 권혁세

만주바람꽃을 담아 보았습니다.


꽃말은 ‘덧없는 사랑’입니다.


살다 보면
사랑만 덧없는 게 아닌 것 같습니다.

ⓒ 권혁세

한때의 부귀영화도 덧없는 것이 아닐까요?

 

그럼

 

권혁세  『우리동네 야생화』 저자

<저작권자 © 여수넷통,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혁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