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5.27 일 02:58
상단여백
미나리냉이
  • 2018.05.02 10:14
ⓒ권혁세

이번엔
산지의 골짜기나 음지의 습한 곳에서 자라고 있는
미나리냉이를 보내 드립니다.

미나리냉이는
잎의 모습이 미나리를 닮았고
꽃 모양이나 맛은 냉이를 닮았다고 합니다.

봄이 곧 떠날 것처럼
한낮엔 덥습니다.

ⓒ권혁세

올봄은
‘첫사랑 그 여자’처럼 잠시 마음을 설레게 하더니
곧 떠날 것 같습니다.


봄은 그런 것일까요?

 

 

권혁세  「우리동네야생화 」저자

<저작권자 © 여수넷통,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혁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