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몽골 여행, 라텍스 방석은 왜 필요한가 했더니
[몽골여행기①] 우리 민족의 뿌리를 찾아 나서다
  • 2018.07.03 11:44

몽골알타이 답사단의 12일간(6.17~6.28)에 걸친 여행기를 연재합니다. 사막과 초원의 바다를 건너 거친 대자연이 어우러진 성스러운 땅 몽골! 척박하고 불편한 땅에 살면서도 따뜻한 미소를 잃지 않는 유목민들. 우리 민족의 뿌리를 찾기 위해 3000㎞ 이상의 긴 여정을 함께한 34명의 답사단  이야기를 연재합니다. 이 글은 <오마이뉴스>와 공동게재 기사입니다.

 

답사단원들의 낙타체험 모습     ⓒ오문수

몽골여행을 계획하기 전 필자가 아는 건 징기스칸이 전부였다. 하지만 안동립 답사대장의 몇 차례에 걸친 사전설명회에 참석하면서 준비해야할 게 만만치 않다는 걸 알았다. 개인준비물 체크리스트를 보니 무려 32개다. 해외배낭여행도 몇 차례 해봤지만 특별히 다른 게 몇 가지 있다. 코펠과 개인용 깔판, 라텍스 방석, 겨울용침낭, 해충퇴치제, 탁본도구, 텐트, 반찬 등.

몽골 서부 알타이 답사단원들이 12일간 돌아볼 행선지와 눈여겨볼 사진자료들 모습       ⓒ오문수
인천공항에서 몽골로 떠날 준비를 하는 답사단원들 모습. 몽골 초원에서 텐트를 치기도 하고 밥을 지어먹어야 하는 답사단원들의 짐이 엄청나게 많다    ⓒ오문수

 

울란바토르를 떠나 411㎞를 달려 도착한 몽골의 옛 수도 카라코룸

17일 오후 7시 5분, 인천공항을 떠난 비행기가 몽골수도인 울란바토르 징기스칸 공항에 도착한 시각은 오후 9시 45분. 공항에는 이번 여행을 도와줄 저리거와 신익재 사장이 나와 있었다.

공항에는 몽골서부 알타이 산맥 탐험단을 싣고 달릴 4륜구동차 5대와 러시아산 자동차 푸르공이 일행을 기다리고 있었다. 공용짐과 개인 트렁크와 배낭까지 있으니 앉을 자리가 부족했다. 차 안에 실을 수 없는 짐은 차량 위에 올려 싣고 그래도 실을 수 없는 짐은 푸르공이 도맡았다.  

미니고비의 사막 모습. 이곳은 고운모래지만 고비사막의 모래는 우리의 예상을 벗어난 거친모래였다   ⓒ오문수
미니고비 사막에 도착해 준비해온 코펠로 물을 데워 식사 중인 대원들 모습 ⓒ오문수

일행이 모든 준비를 끝내고 공항을 나선 건 18일 새벽 1시 반. 피곤한 일행을 태운 차가 얼마를 달렸을까? 컴컴했던 하늘이 밝아지고 사막과 초원이 보이는 곳인 미니고비 사막에 차를 세운 일행은 나지막한 모래사구에 올라 사진을 찍은 후 아침밥을 해먹기 시작했다. 컵라면에 햇반이지만 반찬이 좋다. 젓갈, 청양 고추장아찌는 인기 만점이다.

일행은 인근 목장에서 낙타체험을 마치고 얼마쯤 달리다 초원길로 접어섰다. 초원길 곳곳마다 양과 말 소, 낙타를 키우는 유목민들이 살고 있었다. 울퉁불퉁한 길을 달리기 시작하자 엉덩이가 아프기 시작했다. 아! 이래서 라텍스 방석을 준비해라고 했구나! 흔들리는 차속에서 제대로 잠을 못 이뤘지만 끝없이 펼쳐지는 풍광에 일행이 탄성을 지른다.

3천킬로미터를 여행해야 하는 단원들은 생리현상을 현장에서 해결해야 한다. 울란바토르 공항을 떠난 일행이 사막에서 간이화장실 설치 연습을 하고 있다 ⓒ오문수

한참을 달리다 피곤한 운전사들이 휴식시간을 가졌다. 차량행렬이 쉴 때마다 일행은 생리현상을 해결해야만 한다. 그러나 몽골에서 지켜야할 금기사항이 있다. 안동립 대장이 4년전 답사왔을 때 금기사항을 몰라 일행이 물에 오줌을 누다 운전사들에게 혼이 났던 일화를 들려줬다. 다음은 몽골사람들이 지키는 징기스칸의 대법령이다.

▲이웃을 자신처럼 사랑하라 ▲노인과 가난한 사람을 정성껏 돌봐 주어라 ▲모든 종교를 차별없이 존중해라 ▲ 대칸을 비롯한 누구에게도 경칭 대신 이름을 불러라 ▲간통한 자와 고의로 거짓말을 한 자와 물에 오줌을 눈자는 사형에 처한다

한반도의 8배에 인구 311만이 사는 몽골

몽골 울란바토르에서 카라코룸으로 가는 초원길 모습 ⓒ오문수
유목민들의 이정표인 '오보'. 가도가도 끝이없는 대평원을 가자면 어디가 어디인지 알 수가 없다. 유목민들은 자신이 가던 길가에 돌무더기를 쌓아 오보라 불렀다. 우리의 서낭당에 해당하는 것으로 소뼈와 목발, 돈을 던져놓고 건강과 복을 빌었다. ⓒ오문수

차량은 알타이산맥을 향해 달리고 일행은 차창 밖으로 스쳐가는 풍광에 취했다. "아! 우리나라에도 이만한 대평원이 열 개만 있었더라면!" 하면서 시샘이 났다.

<위키백과사전>에 의하면 몽골은 한반도의 8배에 달하는 면적에 311만명(2018기준)이 살아 인구밀도가 ㎢당 2명에 불과하다. 몽골족이 95%를 점하며 투르크계가 5%이다. 해발 평균고도가 1585m로 고지대 초원, 준사막, 사람으로 이뤄져 있다.

전통적 지배종교였던 티베트불교는 공산당 집권시기에 심한 탄압을 받았으나 1990년 이후 되살아났다. 라마교가 53%, 이슬람교가 4%의 분포를 보이고 있다.

소욤보, 몽골의 영원한 자유와 독립 상징

몽골의 큰 도시주변 산에는 몽골상징 문양인 소욤보가 그려져 있었다 ⓒ오문수

몽골의 정식명칭은 '몽골올스'이다. 몽골은 '용감한'이라는 뜻을 가진 부족이름에서 유래된 명칭으로 '올스'는 '나라' 또는 '국가'를 의미한다.

몽골 어디를 가도 볼 수 있는 건 몽골을 상징하는 '소욤보(Soyombo)' 문양이다. 소욤보는 몽골의 상징으로 여겨지고 있으며, 몽골의 국기와 국장 그리고 공식 문서에 많이 사용되고 있다. 다음은 <위키백과사전>이 전하는 소욤보의 내용을 정리한 거다.

맨 위의 불은 일반적으로 영원한 성장, 풍요로움, 성공을 상징하며, 세 개의 혀는 과거, 현재, 미래를 뜻한다. 그 아래 태양과 달은 아버지의 하늘(텡그리)에 대한 숭배사상을 상징한다.

18일 새벽 한시반, 울란바토르 공항을 떠난 일행이 처음 도착한 미니고비에서 한 유목민이 독수리를 들어보이고 있다 ⓒ오문수
겔앞에서 어린이가 장난감을 가지고 노는 모습 ⓒ오문수

두 개의 삼각형은 화살이나 창의 뾰족한 끝 부분을 암시하고 있으며, 삼각형이 아래쪽으로
향하고 있는 것은 안과 밖의 적을 무찌른다는 것을 뜻한다. 세로로 된 두 개의 직사각형은 원형보다 안정된 형태를 하고 있는데, 직사각형은 몽골 국민의 정직함과 정의를 뜻하며, 위에서나 아래에서나 모두 가지고 있음을 뜻한다.

태극은 남성과 여성이 서로를 완전하게 해준다는 것을 뜻한다. 공산주의 시절에는 두 마리의 물고기를 뜻한다고 해석하기도 하였는데, 이는 경계심이 물고기가 눈을 감지 않는다는 데서 유래되었다고 한다.

가로로 된 두 개의 직사각형은 요새의 벽으로 해석되며, 이는 단결과 힘, 그리고 "둘의 우정은 돌로 된 벽보다도 강하다"라는 몽골 속담을 뜻한다. 울란바토르대학교 한국학연구소장 이안나 교수는 "소욤보 문자를 구성하는 문양의 의미는 한 마디로 몽골의 영원한 자유와 독립을 상징한다고 할 수 있습니다"라고 설명했다.

소욤보 문자를 들여다본 후 퍼뜩 떠오른 생각 하나. 13세기에 유럽 일부를 지배하고 아시아대륙을 통일했던 징기스칸의 후예들이 주변 강대국들로부터 핍박을 받으며 '영원한 자유와 독립'을 원하는 모습을 보며 씁쓸함을 금할 수 없었다.

 

오문수  oms114kr@daum.net

<저작권자 © 여수넷통,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오문수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