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0.23 화 18:48
상단여백
흰꽃여뀌
  • 2018.07.23 13:44
ⓒ권혁세

언제부터인지 도심의 아스팔트 길이 낯설고

시멘트의 회색빛 색상 또한 자연스럽지 않게 느껴졌습니다

 

주위의 많은 사람이 저와 같은 생각을 하고 있어 다행입니다

ⓒ권혁세

여러 가지 원인이 있겠지만 

도심의 푸르름이 사라져가고 있기 때문인지 모르겠습니다

ⓒ권혁세

동네 나들이를 하다가 발견한 흰꽃여뀌를 담아 보았습니다

암수 꽃이 함께 핀다는데 

어느 것이 암꽃이고 어느 것이 수꽃인지 모르겠습니다

그저 푸르름을 보기 위해 나선 길이라, 꽃 구별을 못하여도 서운하지 않았습니다

ⓒ권혁세

우리를 힐링시켜주는 것은 

도심 속의 아파트 숲이 아니라 

넓고 푸르고 시원한 바람이 불어오는 들녘입니다

 

 

 

권혁세  「우리동네야생화」 저자

<저작권자 © 여수넷통,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권혁세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