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여수 게장백반, 얼마나 맛있게요? 그런데 가격이
8년 동안 6000원→12000원으로 두 배 올라... 싸고 푸짐함이 매력이었는데
  • 2018.09.06 10:05

 

▲ 2018년 8월 16일 촬영한 여수 00식당의 1인분에 12000원 게장백반 3인분(36000원) 상차림이다. ⓒ 조찬현

여수 봉산동에 가면 게장백반 거리가 있다. 이 일대에는 이름만 대면 알 만한 게장백반집들이 옹기종기 많이 모여 있다. 간장게장과 양념게장에 사용하는 게는 꽃게가 아닌 돌게(박하지)를 사용한다.

게장백반을 맛보기 이전에 여수 서시장 건너편 한 식당의 백반 상차림을 먼저 보자. 이곳 역시 다양한 반찬과 함께 간장게장과 양념게장이 나온다. 덤으로 돼지고기 제육쌈밥까지 먹을 수 있다. 그런데도 1인분에 7천원이다.

그렇다면 여수 게장백반 가격은 얼마나 할까. 최근 2010년부터 현재까지 간장게장 백반 가격을 자세히 살펴봤다.

▲ 2010년 6월, 00식당의 게장백반 1인분 6000원 상차림이다. ⓒ 조찬현

2010년 게장백반 1인분의 가격은 6천원이었다. 2011년에 7천원, 2015년에는 8천원이다. 지난해인 2017년에는 1만원으로 올랐다. 2018년 9월 현재 게장백반의 가격은 1만 2천원이다. 놀랍게도 8년 전에 비해 무려 두 배로 껑충 뛰었다.

해마다 치솟는 물가상승으로 인해 외식비 부담이 이만저만이 아니다. 몇 해 전만 해도 게장백반은 우리가 그냥 편하게 먹는 만만한 그런 음식이었다. 그러나 이제는 게장백반 한 그릇도 맘 놓고 편하게 못 먹을 듯하다.

▲ 방송에 소개된 식당은 이렇듯 늘 사람들로 북적인다. ⓒ 조찬현

요즘 식당들은 쏠림현상이 심하다. 식객들은 방송에 소개되었거나 유명인이 다녀간 집으로만 모여든다. 관광지 식당들은 더하다. 불빛을 찾아 모여드는 부나방처럼 한없이 모여들어 대기자들로 인해 장사진을 이룬다. 이로 인해 이웃 가게에 민폐가 심하다.

최근 모 방송의 수요미식회에 나온 여수 게장백반집에 가봤더니 역시 사람들로 인해 북새통이다. 오래전에 가봤던 곳이다. 여수 간장게장의 인기를 반증이라도 하려는 듯 고래등 같은 멋진 건물이 떡 버티고 서있다.

1인분 12000원 3인 상차림이다. 이건 순전히 개인적인 생각이지만 밥상에서 예전 느낌이 안 난다. 관광객들이 이곳에서 남도의 푸짐한 인심을 안고 가기에는 상차림이 다소 힘이 부쳐 보인다.

▲ 여수 게장백반에는 간장돌게장과 양념돌게장이 나온다. ⓒ 조찬현

여수 향토음식인 게장백반은 한때 착한 가격에 풍성함이 매력이었다. 예전 게장백반 한상에 6천 원 하던 그 시절에 오히려 만족도가 높았다. 채 10년도 안 된 8년 전 까지만 해도 그랬다.

헌데 지금은 여수 게장백반 맛집이라고 자신 있게 안내할 그런 곳을 쉬 찾기가 어려워졌다. 동네방네 이름난 곳은 위생문제와 불친절함이 문제다. 그래도 다행인 것은 대부분의 식당들은 양심껏 최선을 다한다는 것이다.

여수를 찾는 관광객에서 사랑받고 여수시에서 인정하는 게장의 거리로 다시 거듭나길 기대해본다.

조찬현 기자  choch1104@hanmail.net

<저작권자 © 여수넷통,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찬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1
전체보기
  • 수서현 2018-09-06 12:25:55

    돌게의 원산지도 국내산에서 싼 중국산으로 바뀌었는데도 가격은 계속 오르고 있고 결과적으로 기존 여수 시민들이 피해를 보고 있고, 이런 중에서 역대 시장들은 오로지 관광만을 외치고 있다는 것이 문제입니다. 갈수록 여수가 살기 힘든 곳이 되어 가고 있습니다   삭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