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수시-전남도-LG화학, 2조6천억 규모 공장증설 투자협약
상태바
여수시-전남도-LG화학, 2조6천억 규모 공장증설 투자협약
  • 전시은
  • 승인 2018.12.03 1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3일 협약식… LG화학 2021년까지 NCC·PO생산시설 증설
3일 오전 권오봉 여수시장과(오른쪽부터) 박진수 ㈜LG화학 부회장,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김영록 전남도지사가 LG화학 여수공장에서 고부가 기초소재 투자협약을 체결하고 있다

여수시와 전라남도, ㈜LG화학이 여수국가산단에 2조6000억 원을 투자해 NCC(납사분해시설)과 PO(폴리올레핀) 생산시설을 증설하는 투자협약을 체결했다.

투자협약식은 3일 오전 LG화학 여수공장에서 진행됐다. 권오봉 여수시장 비롯해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김영록 전남지사, 박진수 ㈜LG화학 부회장 등 50여 명이 참석했다.

협약에 따라 ㈜LG화학은 2021년까지 여수산단 확장단지 33만㎡ 부지에 에틸렌과 폴리올레핀을 연간 80만 톤씩 생산한 수 있는 규모로 NCC, PO생산시설을 증설한다.

여수시와 전남도는 ㈜LG화학의 투자와 공장증설이 원활하게 진행될 수 있도록 행정적 지원을 할 예정이다.

여수시는 “건설기간 중 250만여 명의 일자리가 창출될 것으로 전망된다”며 “공장이 본격 가동되면 300여 명이 고용될 것”이라 밝혔다.

NCC와 PO생산시설은 원유를 정제해 석유화학의 기초소재를 생산하는 시설이다. 대표적인 폴리에틸렌과 폴리프로필렌은 섬유, 자동차부품, 기능성 필름 등 다방면에서 활용된다.

권오봉 시장은 “어려운 경제여건 속에서도 대규모 투자를 결정해준 ㈜LG화학에 감사드린다”며 “지속적인 투자가 일자리 창출과 지역경제 활성화의 원동력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편 이날 성윤모 장관 주재로 석유화학업계 투자간담회도 열렸다. 석유화학업계는 NCC 등 대규모 석유화학설비 신증설을 위해 2023년까지 14조5000억 원 투자 계획을 발표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