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돋이 보러간 40대 여성, 바다에 빠져 '참변’
상태바
해돋이 보러간 40대 여성, 바다에 빠져 '참변’
  • 심명남
  • 승인 2019.01.01 07: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남 여수시 남면 직포선착장에서 차량 바다에 추락해 익사사고 발생
여수시 남면 직포 선착장에서 40대 여성이 탄 차량이 바다에 빠져 숨지는 사고가 발생해 119로 이송 모습
여수시 남면 직포 선착장에서 40대 여성이 탄 차량이 바다에 빠져 숨지는 사고가 발생해 119로 이송 모습

기해년 새해 첫날 해돋이를 보기 위해 섬에 들어간 관광객이 바다에 빠져 숨지는 안타까운 사고가 발생했다.

31일 밤 전남 여수시 남면 금오도 선착장에서 승용차가 바다에 추락해 40대 여성이 사망했다.

여수해경에 따르면 이들은 해돋이를 보기 위해 2~3일 전 금오도에 입도했다. 이후 남편이 민박집을 알아보기 위해 선착장에 주차후 차량에서 내렸고, 부인 혼자 차에 남아 있다가 해상에 차량이 추락해 변을 당한 것으로 알려졌다.

여수해양경찰서(서장 장인식)는 “어제 오후 10시 58분경 여수시 남면 금오도 직포 선착장에서 차량이 바다에 추락해 차 안에 있던 A(48세 여 여수거주)씨가 119 종합상황실을 경유해 해경에 신고하였다”라고 1일 밝혔다.

신고를 접수한 여수해경은 경비함정과 해경구조대, 돌산해경파출소 구조정을 사고 현장에 급파했다.

사고가 발생하자 여수해경이 신속히 출동해 구조했으나 끝내 사망했다

현장에 도착한 돌산해경파출소 해경구조대는 바다에 입수해 차량에 탑승해 있던 A씨를 구조해 심폐소생술과 응급처치를 했다. 이어 남편 B씨를 편승시켜 돌산군내항으로 신속히 이동해 대기중인 119구급차로 여수 소재 병원으로 이송했으나 깨어나지 못했다.

해경 관계자에 따르면 “병원으로 이송된 A씨는 안타깝게도 사망해 남편을 토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