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도, 632억 규모 도서종합개발사업 추진
상태바
전남도, 632억 규모 도서종합개발사업 추진
  • 전시은
  • 승인 2019.01.10 15: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수에 사업비 1917억 반영, 신안 다음으로 많아
 ⓒ  김자윤

 

전남도가 올해 632억 원 규모의 도서종합개발사업을 추진한다.

지난해 사업비(480억 원)보다 152억 원이 증가한 금액으로 이중 국비는 519억 원으로 94%를 차지한다.

세부 사업은 ▲마을기업 육성, 특산물직판장, 공동작업장 등 소득 증대·일자리 창출 분야 ▲선착장, 방파제, 물양장 등 어업 기반시설 ▲방조제, 배수갑문 등 농업기반시설 ▲주민쉼터, 복지회관, 커뮤니티센터 등 문화·복지시설 ▲교통여건 개선을 위한 연륙·연도교, 도선건조, 여객선 대합실 등이다.

또한 도로, 하천, 급경사지, 상·하수도, 공중화장실 등 주민 정주여건 개선과, 관광 활성화를 위한 관광단지, 마리나, 캠핑장, 둘레길 조성도 추진한다.

한편 도서종합개발사업은 도서개발촉진법에 따라 10년 단위 도서종합개발계획을 수립해 이뤄진다. 지난 1988년부터 10년 단위로 2017년까지 총 3차 계획을 수립해 도서 개발을 추진해왔으며 지금까지 전남에 1조 7천42억 원이 투입됐다.

지난 2018년 최종 확정된 제4차 도서종합개발계획(2018~2027)은 전국 총 1조 4천972억 원 규모다.

이 가운데 48.5%인 7천262억 원(국비 6천820억 원․지방비 442억 원)이 전남에 반영됐다. 목포, 여수, 무안, 고흥, 보성, 강진, 해남, 영광, 완도, 진도, 신안, 11개 시군 198개 섬 680건이다.

여수시 도서종합개발계획 추진 대상지는 38개 도서 189건으로 총 1971억이 투입된다. 이는 신안군 다음으로 두번째로 많은 금액이다.

이상심 전라남도 섬해양정책과장은 “앞으로도 섬이 지닌 자연자원과 인문자원을 보존해가면서 지속가능한 섬 개발이 이뤄지도록 체계적으로 지원, 전남 섬을 대한민국 미래 성장을 이끌 도약의 거점으로 육성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