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전남도, 3․1운동 및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기념사업 다채
독립만세운동 재현․기억의 공간 조성 등 60개 사업
  • 2019.02.13 13:58

전남도가 3·1운동 및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을 맞아 ‘호국역사의 숨결이 흐르는 자랑스런 전남’을 주제로 독립만세운동 재현 등 다양한 기념사업을 추진한다.

의병활동이 가장 왕성했던 곳이며 1929년 학생독립운동이 촉발된 곳이기도 한 전남 지역의 의미를 되새기기 위해 136억 원을 투입한 60개 기념사업을 추진하여 지역 출신 항일운동가, 유적지 등을 재조명할 예정이다.

먼저 오는 3월 1일 전남도청에서 독립유공자 및 후손, 광복회 회원, 주요 기관장·단체장 등을 초청해 3·1절 기념식을 개최한다. 4월 11일에는 상해임시정부 청사를 그대로 복원한 함평에서 대한민국 임시정부 수립 100주년 기념행사가 열린다.

3월 1일 도청 출정식을 계기로 시작된 횃불은 42일간 22개 시군을 돌며 만세운동을 재현하면서 4·11 건국 100주년 기념식이 열리는 함평의 상해임시정부 복원청사에 안치하게 된다.

전남 항일운동의 역사적 의미를 담은 기억의 공간도 조성한다. 도청 인근에 항일독립운동기념탑을 건립하여 지역 출신 애국지사를 기리고 목포 근대문화유산인 동양척식주식회사를 활용해 ‘100년의 역사, 100인의 얼굴들’을 주제로 서남권 3·1운동 100주년 특별 전시관을 건립한다. 이어 순천에 낙안 3·1 독립만세운동 테마공원 등을 조성하는 ‘나라사랑 체험학습 벨트 메모리얼 공간사업’도 추진한다.

전남도는 이외에도 각 지역에 흩어져 있는 항일운동 유적지에 현충시설 표지석을 설치해 체계적으로 관리할 계획이다. 기억의 공간은 애국선열의 나라사랑 정신을 기리기 위한 체험과 교육 공간으로 활용된다.

당시 역사현장을 생생하게 되살려 후손에게 알리는 문화예술행사도 개최한다. 구한말 호남의병 활약상을 그린 ‘호남의병 혈전기’가 3월부터 12월까지 22개 시군에서 순회 공연한다.

3·1만세운동, 독립군 전투 등 항일운동 사진전을 문화예술회관 등 시군 다중집합장소에서 개최하며 관련 학술대회, 교육공모전, 사생대회 등을 개최해 전남 항일운동 역사를 재조명한다.

정부 100주년 기념사업과 연계·지원한 행사도 있다. 오는 3월 1일부터 4월 11일까지 여는 ‘독립의 횃불’ 전국 릴레이 행사에서 전남은 목포와 순천에서 ‘독립의 횃불’을 봉송한다.

릴레이행사에선 환영퍼포먼스, 이색봉송 등 지역 특색을 살린 이벤트로 전 국민의 이목을 끈다는 방침이다. 전남도는 함께 만드는 100년 기념사업 인증 운영, 100년 서포터즈 운영 등 다른 정부사업과도 연계해 시너지 효과가 나도록 할 계획이라 밝혔다.

 

 

전시은  netongs@daum.net

<저작권자 © 여수넷통,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