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수시, 100년전 독립만세운동 재현
상태바
여수시, 100년전 독립만세운동 재현
  • 오병종
  • 승인 2019.03.09 13: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9일 오전, 이순신광장에서 시민700여 명 해양공원까지 약 1km 행진

윤형숙 열사 광주만세운동 참가일인 10일 개최할 행사를 우천예보로 당겨 

타임머신 타고 100년 전의 독립만세운동 재현행사

여수시(시장 권오봉)는 9일 오전 이순신광장과 종포해양공원 일원에서 독립만세운동 재현행사를 펼쳤다.

‘그날의 함성, 들불처럼 타오르다’라는 주제로 열린 이번 행사는 3‧1운동 100주년을 맞아 독립유공자 유족, 시민 등 700여 명이 참여한 가운데 애국선열의 위업을 기리고 독립정신을 계승 발전하기 위해 마련됐다.

당초 시는 여수지역 독립운동가 일곱분과 당시 광주수피아여고 재학생이던 윤형숙 열사의 광주 만세운동 참가일을 기념해 3월 10일 행사를 개최할 예정이었으나, 당일 비 예보가 있어 행사를 하루 앞당겼다.

이날 행사는 오전 10시 유족대표의 독립선언서 낭독으로 시작됐다.

이후 여수시장 기념사, 횃불전달, 만세삼창, 독립만세운동 재현행사가 이어졌다.

권 시장은 기념사를 통해 “여수는 한말 호남의병의 최후 격전지로, 이름 없는 무수한 애국지사가 서로를 의지하며 독립 쟁취의 열의를 다졌던 곳이었다”면서 “이러한 3‧1정신을 가슴 깊이 새겨 지역 사회의 갈등과 반목을 극복하고, 상생과 통합의 미래로 나아가자”고 말했다.

참석자들은 이순신공원에서 해양공원까지 약 1km를 행진하며 독립만세운동 재현행사에 동참했다.  특히 재현행사에 여수정보과학고 학생 100여 명이 참여해 눈길을 끌었다.

이 자리에서 여수정보과학고 학생 대표 2명은 100년 후 미래 시민이 행복한 여수, 시민 중심시대를 맞을 수 있도록 결의를 다지는 ‘이제 우리는’이라는 선언문을 낭독했다.

시는 지난 3월 1일 3‧1절 기념행사와 윤형숙 열사 묘소 참배 행사를 개최했고, SNS를 통해 여수지역 독립유공자와 항일 독립 유적지 소개, 나라사랑 태극기 그리기 이벤트도 진행했다.

또 지난달 22부터 나라사랑 태극기 달기 운동을 벌이고 있으며, 오는 4월 11일에는 독립유공자 후손 가정 문패 보급 사업도 추진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