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할미꽃
  • 2019.03.11 12:03
ⓒ권혁세

몇 년 전만 해도 그리 어렵지 않게 보였는데

갈수록 할미꽃 보기가 어렵습니다

 

누구를 탓할 수만 없습니다

모두 우리 탓입니다

 

나이 들어가는 아름다운 모습을 

스스로 거부해서 그런 것은 아닌지 

 

도시의 봄과 시골의 봄은

조금 다른 것 같습니다

 

도시의 봄은 

꽃 구경 가고 싶은 마음에서 

 

시골의 봄은

밭으로 나오라는 재촉의 소리에서 오는 것 같습니다

 

나의 봄은 어떤 의미인지 생각해보는 

한 주가 되었으면 합니다

ⓒ권혁세
ⓒ권혁세

 

 

권혁세  우리동네 야생화 저자

<저작권자 © 여수넷통,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포토뉴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