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수 경도 해양관광단지 6성급호텔,워터파크 등 '윤곽'
상태바
여수 경도 해양관광단지 6성급호텔,워터파크 등 '윤곽'
  • 오병종
  • 승인 2019.03.22 14: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말 일부 시설 착공... 경호초등학교 ‘이전’ 사업 설명회도
여수 경도개발 조감도. 사진 광양만권경제자유구역청 제공

전남 여수시 경도 해양관광단지에 투자하는 미래에셋 컨소시엄의 1조원대 마스터플랜이 나왔다.

21일 광양만권경제자유구역청에 따르면 미래에셋 컨소시엄은 경도 일대 214만3천㎡ 면적에 1조3천850억원을 투입해 고급 숙소인 '6성급' 호텔과 4성급 규모의 워터파크 호텔 등을 비롯해 콘도와 해수풀, 실내외 워터파크 등 다양한 형태의 숙소와 놀이시설이 들어선다고 밝혔다.

경도와 신월동 연륙교가 건설되고, 경도와 돌산을 잇는 해상케이블카 2㎞ 건설도 추진된다.

연륙교 사업은 현재 기획재정부 예비타당성조사가 진행 중이며 연장 1.52㎞, 폭 13.8m 규모로 1천154억원이 들 것으로 보인다.

사업비는 국비 40%, 지방비 40%, 미래에셋이 20% 부담한다.

미래에셋컨소시엄은 경도 해양관광단지 개발 면적을 212만7천㎡에서 214만3천㎡로 1만6천㎡를 확대했다.

글램핑장을 콘도로 개발하고 대연회장, 실내·외 워터파크, 쇼핑몰 등도 들어설 예정이다.

경도 해양관광단지 개발 사업비는 1조5천억원으로 알려졌으나 1조3천850억원 수준으로 확정했다.

광양만권경제자유구역청은 전남도의 협의를 거쳐 경도 개발계획 변경안이 승인되면 5월 중 실시계획 승인 절차를 밟을 계획이다.

2019학년도 경호초등학교 입학식 광경

한편 미래에셋 관계자는 21일 오후 경호초등학교에서 학교관계자와 학부형들에게 사업설명회를 가졌다. 경호초등학교 관계자는 이날  미래에셋에서 사업설명회를 하면서 경도개발사업 안에는 ‘학교 이전’도 포함된다고 설명했다고 밝혔다.

사업자인 미래에셋 컨소시엄은 내년 상반기에 부지 조성을 시작해 2024년 말 완공한 뒤 2025년부터 경도 해양관광단지를 열 계획이다.

광양만권경제자유구역청 관계자는 "관계기관 협의를 거치면 일부 개발계획이 변경될 수 있지만, 큰 틀에서 보면 변화는 없을 것으로 보인다"며 "정상대로 사업이 추진되면 이르면 올해 말부터 일부 시설을 착공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