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4.21 일 21:07
상단여백
김영록 도지사, 더민주 지도부와 예산정책협의
여순사건 특별법 제정과 경도 해양관광단지 진입도로 개설 예타 조기 통과 등 건의
  • 2019.04.12 14:42

 

전남도가 12일 나주혁신도시 한국전력공사에서 더불어민주당 지도부와 함께 예산정책협의회를 가졌다.

협의회에는 이해찬 당대표, 박주민 등 당 지도부와 서삼석 전남도당위원장, 이용재 전남도의회의장를 비롯한 지역위원장, 시장·군수 등이 대거 참석했다.

이날 협의회에서 김영록 도지사는 정책지원 건의로 ▲여수·순천 10.19사건 특별법 제정 ▲유엔기후변화협약당사국 총회(COP) 여수 유치 정책지원 및 국비 지원을 요청했다.

또한 ▲여수 경도해양관광단지 진입도로 개설 예타 조기 통과와 ▲예비타당성조사 면제사업 조속 추진(압해~화원·화태~백야) 등 30건의 예산 지원을 건의했다.

김영록 도지사는 “전남이 계획하고 있는 새로운 천년의 미래발전 프로젝트들을 실현하기 위해서는 당 차원의 전폭적인 지원과 배려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특히 “공공기관 지방이전과 관련해서도 전남에 대한 정책적 지원이 필요하고 권역별로 기계적 배분을 하게 되면, 공공기관 지역 편중이 심화돼 실질적인 불균형 해소에 한계가 있다”며 “제2차 공공기관 지방이전이 골고루 잘사는 대한민국 건설의 초석이 될 수 있도록 지원해 줄 것”을 요청했다.

이에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비롯한 지도부는 “전남도의 미래 전략산업 등 새로운 프로젝트들이 균형발전차원에서 대거 반영되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한 목소리로 화답했다.

 

 

 

 

전시은  netongs@daum.net

<저작권자 © 여수넷통,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