거북선축제 ‘재미-경제활성화‘ 모두 잡아
상태바
거북선축제 ‘재미-경제활성화‘ 모두 잡아
  • 박태환
  • 승인 2013.05.08 13: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제47회 여수거북선축제 이모저모

시 자체평가결과 발표 ... 축제기간 상가 매출 3배

여수지역 대표 축제이자 호국해양문화축제인 거북선축제가 성공적으로 치러졌다는 자체평가 결과가 나왔다.

시는 8일 축제 명칭과 관련한 거북선 프로그램을 대폭 늘려 새로운 볼거리와 참여행사 확대, 불법 음식과 난장 부스 통제를 통해 축제의 집중화는 물론 지역상권 보호와 지역경제 활성화에 기여했다고 평가했다.

참가 인원도 늘어 첫날인 3일 5만5,000명이 행사장을 찾은데 이어 4일 4만8,000명, 어린이 날인 5일 5만2,000명, 6일 1만7,000명 등 총 17만2,000명이 축제장을 다녀갔다.

이는 당초 예상관람객 15만명과 지난해 관람객 13만명을 크게 넘어 선 수치로 이야기형식의 프로그램 변화와 행사장 집중화가 큰 몫을 한 것으로 분석됐다.

축제 명칭인 ‘거북선’과 관련해 개발된 다양한 프로그램도 큰 호응을 얻었다.

행사장 주 무대에서 처음으로 선 보인 단계용천제, 승전한마당, 용줄다리기는 관람객들이 직접 참여하는 대동 한마당 행사로 관람객들의 많은 참여를 이끌어 냈다.

어린이날인 5일 초등학생과 학부모 300명 이상이 참여한 ‘우리는 전라좌수군의 후예다’ 프로그램에서 학생들은 한복을 입고 임진왜란 당시로 돌아가 역할극을 통해 역사를 공부했으며, 과녁에 화살 대신 물 풍선을 던지는 등 흥미로운 체험도 병행해 높은 호응을 나타냈다.

올해 처음으로 열린 이번 프로그램에 학부모들은 “책으로만 배웠던 임진왜란을 아이가 직접 체험해보니 교육적 효과가 매우 컸다”, “눈으로만 보던 축제에 직접 참여하니 아이가 정말 좋아한다”는 반응이다.

▲ 제47회 여수거북선축제 이모저모

앞서 지난 4일 구 해양공원에서 열린 거북선 그리기와 만들기 대회에는 전년도 보다 유치원생부터 중학생까지 많은 학생들이 참여해 높아진 인기를 실감케 했다.

한편, 일각에서는 야시장이 없어 아쉬웠다는 지적도 있었으나, 불법음식점과 난장부스를 철저히 차단해 쾌적하고 질서 있는 축제분위기를 조성했다는 평가다.

무엇보다 축제가 열린 중앙동 주변의 좌수영 음식거리, 수산시장 등 상가에서는 축제기간 동안 평소보다 매출이 3배 가까이 올라 침체된 도심이 오랜만에 호황을 맞았다.

시 관계자는 “시민과 관광객의 건강을 위해 비위생적이고 청결하지 못한 불법 야시장을 사전에 차단했다”면서, “행정대집행 과정에서 어려움도 있었지만, 지역 상권보호는 물론 지역경제를 활성화하는 계기가 됐다”고 말했다.

이 밖에 한재사거리에서 이순신광장까지 2km구간과 행사장 주변에 청사초롱과 동백등, 거북등을 설치해 축제 분위기를 고조시켰다.

또 행사 당일 미아발생 신고 접수에 따라 유관기관과 긴밀한 협조로 신속히 대처해 보호 중인 미아를 부모에게 인계하는 등 탄탄한 운영으로 축제를 안전하고 성공적으로 개최했다는 평가를 받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