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영자전거 ‘여수랑’ 새 관광명물로
상태바
공영자전거 ‘여수랑’ 새 관광명물로
  • 박태환
  • 승인 2013.07.08 11: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여수시 공영자전거인 ‘여수랑’

여수시민 공영자전거인 ‘여수랑’이 관광목적의 활용도가 높은 것으로 나타나 여수의 색다른 관광상품으로 떠오르고 있다.

8일 시에 따르면 여수랑은 지난 2011년 7월 도입 이후 지금까지 15만2,800여명이 이용했다. 하루 평균 250여명 이상의 시민이 이용한 셈.

여수랑 이용객 가운데에는 20~30대 학생 및 관광객이 65%를 차지해 젊은 층의 이용률이 가장 높았다. 주로 대중교통을 대신해 근거리 관광과 여가활동 수단으로 활용되고 있는 것.

현재 여수시는 여수랑 스테이션 16개소, 자전거 200대를 운영하고 있다.

시는 여수랑의 이용률이 높은 만큼 오는 8월까지 화장동 성산공원에 스테이션 1개소, 자전거 20대를 추가 설치하고 여서·문수, 신월, 웅천지구 등을 중심으로 연차적으로 확충할 계획이다.

이와 함께 대중교통과 연계한 마일리지 적립제도 운영과 스테이션 간 연계성을 강화해 시민들의 이용 편의를 높이고 나아가 친환경 녹색교통 수단으로 특성화시키겠다는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공용자전거는 무엇보다 유지관리와 시민안전 확보가 우선인 만큼 시설관리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시는 지난 2009년부터 5년째 전 시민을 대상으로 자전거보험을 가입해 시행하고 있다. 현재까지 191건의 자전거사고가 발생, 총 1억6,366만원의 보험금이 지급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