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수산단 유해물질 배출조작규탄 시민결의대회’ 열려
상태바
‘여수산단 유해물질 배출조작규탄 시민결의대회’ 열려
  • 전시은
  • 승인 2019.05.14 20: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변 마을 주민에 이어 시민들도 대책위 구성
14일 시청 앞에서 측정값 조작 배출업소 조업중지 촉구
14일 여수시청 앞에서 열린 시민결의대회 모습 (사진 심선오)
14일 여수시청 앞에서 열린 시민결의대회 모습 사진 심선오 제공

대기오염물질 배출량 조작 사건 규탄에 이번에는 시민들이 나섰다. ‘여수산단 유해물질 배출조작규탄 시민결의대회’가 14일 여수시청에서 열렸다.
지난 8일 버스동원해 주변마을 주민들이 대규모 항의집회 이후 다시 시민결의대회가 열렸다.[관련기사 바로가기 ☞ 2019.05.08. 버스동원 대규모 항의집회..."산단 수치조작, 심각하단 증거"]

여수지역 시민ㆍ사회단체와 노동단체로 구성된 ‘유해물질 불법배출 범시민대책위원회(이하 범대위)’는 결의문을 통해 “여수산단은 지난 1998년부터 대기보전특별대책지역으로 지정·관리되고 있음에도 환경부는 대기오염물질에 대한 관리와 감시에 소홀했다”고 규탄했다.

이어 LG화학, 한화케미칼, GS칼텍스, 롯데케미칼, 금호석유화학 등 15개 배출업소에 대해 ”철저한 진상파악으로 회사법인과 최고경영자를 엄중하게 처벌해 책임을 묻고, 관련된 모든 시설과 공정에 조업중지 명령을 내려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들은 여수산단이 최근 4년간 행한 측정기록부 조작과 허위 발급 건만 총 1만 3천건 이상인 만큼 시민들의 건강과 환경이 심각하게 훼손되있을 것으로 판단하고 “신뢰할 수 있는 전문기관에 건강역학조사와 환경위해성 평가를 시급히 실시하는 등 대책을 마련할 것”을 촉구했다.

'여수산단 유해물질 불법배출 범시민대책위원회'가 시청에서 쌍봉사거리까지 가두 행진을 하고 있다. 사진 심선오
'여수산단 유해물질 불법배출 범시민대책위원회'가 시청 앞에서 시민결의대회를 열었다. 사진 심선오 제공
여수산단 유해물질 불법배출 범시민대책위원회가 쌍봉사거리까지 가두 행진을 하고 있다. 사진 심선오 기자
여수산단 유해물질 불법배출 범시민대책위원회가 시청에서 쌍봉사거리까지 가두 행진을 하고 있다. 사진 심선오 제공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