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수산단 신.증설 현장 작업자 “5월, 가정의 달이 아니다”
상태바
여수산단 신.증설 현장 작업자 “5월, 가정의 달이 아니다”
  • 오병종
  • 승인 2019.05.17 15:33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숨 가쁘게 돌아가는 현장, ‘안전’ 대책과 ‘휴식’ 필요
굴지의 대 공장 부지 두 곳에 5조3천억 투자, 일시고용 570만명
녹지해제 6곳 20만평도 공장증설 곧 작업 들어가
지난 7일 여수산단 공장 증설 현장 항타작업 광경
지난 7일 여수산단 공장 증설 현장 항타작업 광경

 

여수산단이 대규모 공장 증설로 바빠지고 있다.
현장의 노동자에게는 5월 가정의 달이 그림의 떡이다.
GS
칼텍스와 LG화학에서 짓는 에텔렌공장은 이미 공사가 시작됐다
.

여수시에서 밝힌 여수산단 신설과 증설 규모는 GS칼텍스와 LG화학에서 각각 1309, 6146. 녹지해제된 6군데 산을 깎아 조성한 공장부지도 6616나 된다.

GS칼텍스와 LG화학의 새롭게 들어설 공장 두 곳 모두 GS건설에서 맡았다. 각각 하청업체들이 바삐 움직이고 있다.

현장으로 연이어 대형 파일을 싣고 트럭이 진입하고 있다
현장으로 연이어 대형 파일을 싣고 트럭이 진입하고 있다

 

현재 두 곳은 기초 작업으로 이른바 파일 '항타 작업' 등을 실시하고 있다. 매립지인 탓에 암반까지 안착시킬 수 있는 대형말뚝(파일)을 박는 작업을 하고 있는 것이다. 현장 관계자는 두 공장 부지에서 현재 작업인력은 약 3백여명에 이르고 있다고 밝혔다.

그런데 두 군데 현장에서 일부 노동자들은 쉴 틈 없이 진행되는 작업으로 피로누적을 호소하고 있다.

항타 작업 현장에서 파일작업을 하는 A씨는 원청이나 하청 입장에서 공기단축은 곧바로 이다. 정해진 시간에 대형 파일을 많이 박을수록,또 빨리 박을수록 이득이어서 무리할 수 밖에 없고, 그러면 안전사고 우려가 있다고 걱정했다.

LG화학 신증설 부지 작업 현장 모습
LG화학 신증설 부지 작업 현장 모습

 

또한 그는 최저가 입찰로 인한 폐해도 지적하며 저가입찰을 극복하려면 공기 단축으로 타산을 맞춰야하기 때문에 파일 항타 작업에는 당연히 빨리, 많이 박으려는 시도가 이어지고 있어서 무리한 작업이 진행돼 작업현장은 항상 안전에 우려된다고 걱정했다.

그러면서 현재 인력들은 대부분 외지에서 온 기술자들인데 주중 휴일에 쉬는 것은 불가능하고,현재 한 주는 일요일까지 7일간 연속 근무하고, 격주째만 주5일 근무를 하는 상황이라 벅차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GS건설 관계자는 사무실 근무처럼 주 5일 근무제는 아니지만, 300인 이상 업체에서 준수해야하는 주 52시간을 철저히 지키고 있고, 안전관리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고 밝혔다.

신증설 공장 두 곳 현장 표시도
신증설 공장 두 곳 현장 표시도

여수시는 이러한 상황을 투자호기로 보고 지역경제  활성화로 연결시켜야야 한다고 강조하고 있다.

권오봉 시장도 신년사에서 올해는 여수산단에 6조 원 이상이 투입돼 공장 신·증설이 진행된다며 이로 인해 앞으로 직·간접적으로 많은 일자리가 창출된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권 시장은 대규모 증설로 인한 노동자 유입으로 교통문제와 안전문제를 잘 대비해야한다고 자주 강조해 왔다.

민주노총 관계자는 노동자들의 휴식이 보장되어야 안전사고 예방에도 도움이 된다, “사업주들은 작업자들에게 피로누적을 해소해 줄 다양한 방안을 제시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또한 향후 인력이 추가 투입될수록 안전은 더욱 신경 써야 한다며, 대규모 증설사업인 만큼 초창기부터 안전대책을 특별히 강구해나가야 한다고 역설했다.

여수시는 신.증설로 인한 고용효과를 크게 내다보고 있다.

2021년까지 27천억원의 투자가 예상되는 GS칼텍스 신증설에 상시고용 500, 작업장의 일시고용 26만명의 고용효과를 예상하고 있으며, 2020년까지 26천억원이 투자되는 LG화학 새 공장은 상시고용 300명에 일시고용 316만 명을 추산하고 있다.

녹지해제지역도 공장중설 하게 된다
표기된 녹지해제지역 6곳도 공장증설을 하게 된다

 

그런가 하면 또 다른 녹지해제 된 6군데의 산을 깎아 조성한 공장부지 6616도 바삐 움직이고 있어 대규모로 산단 신.증설 사업이 연이어 진행될 전망이다. 이곳 역시 여수시는 2020년까지 26천 억 원의 투자가 예상되고 고용효과도 280만 명으로 내다보고 있다.

작업현장과 공사현장의 현수막
작업현장과 공사현장의 현수막
GS칼텍스 부지의 공장 현장 일부분
GS칼텍스 부지의 공장 현장 일부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김가명 2019-05-17 20:13:23
주 60시간 일하고 있고, 하루 10시간 작업을 한지 몇달이 지난 상태 입니다.
주52시간은 GS건설직원만 누리는 혜택이고, 현장 근로자는 주 60시간 일합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