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덕희 의원 제명요구 민주당 도당 앞 2차 기자회견 열어
상태바
민덕희 의원 제명요구 민주당 도당 앞 2차 기자회견 열어
  • 전시은
  • 승인 2019.05.22 17:13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차 기자회견 이후 "민주전남도당에서 어떠한 답신도 없어"
22일, 대책위 "민덕희 의원 제명 처리가 이뤄질 때까지 민주당 전남도당 앞에서 매주 수요일에 촉구 계속할 것"

 

'민덕희 의원 제명을 위한 공동대책위(이하 대책위)'가 22일 더민주 전남도당 앞에서 2차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민덕희 의원 제명을 위한 공동대책위(이하 대책위)'가 22일 더민주 전남도당 앞에서 2차 기자회견을 열고 있다

 

'성폭력사건 협박, 회유, 교사한 민덕희 의원 제명을 위한 공동대책위(줄여 대책위)'가 민주당 전남도당 앞에서 2차 기자회견을 열었다.

기자회견에는 성공회 여수교회 이우경 전도사와 여수여성복지시설연합회, 여수여성상담센터, 목포여성인권지원센터, 전남여성인권지원센터부설기관 관계자들이 참가하여 더불어민주당이 속히 민덕희 의원을 제명할 것을 요구했다.

대책위는 지난 4월 25일 열린 더민주 전남도당앞에서의  1차 기자회견에서 김갑봉 사무처장에게 민덕희 의원 제명을 위한 시민서명지를 전달한 바 있다.  김 사무처장은 서명지를 윤리심판원에게 전달하여 참고자료로 활용하겠다고 답했다. 

하지만 대책위는 "민주당은 이후 아직까지 어떠한 구체적인 답도 내놓지 않고 있다"며, 거듭 제명을 촉구하고, 제명될때 까지 수요집회를 이어간다는 방침이다. 

지난 2006년 5월 여수시 소재의 한 사회복지시설에서 원장이 대학을 갓 졸업한 20대 신입복지사를 성폭행 한 사건이 일어났다.

피해자는 원장을 성폭력범으로 고소했으나 원장은 형사재판에서 증거불충분으로 무혐의 판결을 받았다. 그러나 이후 민사재판에서 원장은 ‘위계에 의한 성폭력’혐의 판결을 받고 패소하였다.

대책위는 “당시 해당 시설의 사무국장으로 관련 업무를 담당했던 민덕희 의원은 참고인들을 회유, 협박하여 가해자인 원장이 무죄판결을 받도록 결정적 역할을 했다”며 이는 2차 가해와 마찬가지임을 분명히 하고 거듭 민주당의 제명을 촉구했다. 

김선관 회장이 성명서를 낭독하고 있다
김선관 회장이 성명서를 낭독하고 있다
담쟁이쉼터 박정희 직원이 발언을 하고 있다
사회를 맡은 목포여성인권지원센터 박현경 팀장
사회를 맡은 목포여성인권지원센터 박현경 팀장
성공회 여수교회 이우경 본회퍼가 발언을 하고 있다
성공회 여수교회 이우경 본회퍼가 발언을 하고 있다
여수여성상담센터 조미라가 발언을 하고 있다
여수여성상담센터 조미라가 발언을 하고 있다

 

행복누리 부설 목포여성상담센터 김윤희 상담원이 발언을 하고 있다
행복누리 부설 목포여성상담센터 김윤희 상담원이 발언을 하고 있다
기자회견에 참가한 대책위 관계자들이 더불어민주당의 민덕희 의원 제명을 촉구하는 피켓을 들고 있다
기자회견에 참가한 대책위 관계자들이 더불어민주당의 민덕희 의원 제명을 촉구하는 피켓을 들고 있다
기자회견 참가자들이 격파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기자회견 참가자들이 격파 퍼포먼스를 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2019-05-22 18:47:04
민주당...내년 총선에 내 보내는 인물도 과거전력 무시하고 후보등록 하는거 아닐까 의심스럽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