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수경찰서, 통학버스 하차확인장치 설비 및 작동여부 현장점검
상태바
여수경찰서, 통학버스 하차확인장치 설비 및 작동여부 현장점검
  • 전시은
  • 승인 2019.06.11 14: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는 7월 말까지 집중단속.. 미설치 시 과태료 3만원 부과와 정비명령

여수경찰서(서장 김근)가 어린이통학버스 하차확인 장치 설치와 작동여부에 대한 현장 점검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하차확인장치는 운전자가 통학버스 운행을 마친 뒤 차량내부에 어린이가 남아 있는지 확인하는 장치로 운전자가 시동을 끄고 3분 이내 차량 뒷좌석에 설치된 하차확인 버튼을 누르지 않으면 경고음이 울리는 안전사고 예방장치이다.

지난해 7월 여름, 경기도 동두천에서 통학차량에 방치된 어린이가 숨지는 사건이 발생하면서 올해 4월부터 어린이 통학버스 하차확인장치 설치가 의무화 되었다.

미설치 차량은 과태료 3만원 부과와 함께 정비명령을 받게 되고, 하차확인장치를 작동하지 않은 경우에는 범칙금 13만원과 벌점 30점이 부과된다.

김근 서장은 “다음달 7월 말까지 어린이통학차량 하차확인장치를 미작동하거나 불법으로 개조하는 행위를 집중점검하고 단속을 강화하여 미래의 주역인 어린이들의 안전사고를 예방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