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해양도시 여수'의 미래상은
상태바
'글로벌 해양도시 여수'의 미래상은
  • 전시은
  • 승인 2019.07.10 11: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35년 여수도시기본계획 공청회’
시민과 용역 관계자 등 250여 명 참석…전문가 토론 등 열려
지난 9일 여수시청 회의실에서 2035년 여수도시기본계획 공청회에서 동신대 조순철 교수(가운데), 광주대 이명규 교수(왼쪽 두 번째), 전남대 김대현 교수(오른쪽 두 번째), 시의회 주종섭 의원(왼쪽 끝), 시민계획단 윤창영 씨(오른쪽 끝)가 전문가 토론을 하고 있다.
공청회에서 동신대 조순철 교수(가운데), 광주대 이명규 교수(왼쪽 두 번째), 전남대 김대현 교수(오른쪽 두 번째), 시의회 주종섭 의원(왼쪽 끝), 시민계획단 윤창영 씨(오른쪽 끝)가 전문가 토론을 하고 있다

9일 시청 회의실에서 ‘2035년 여수도시기본계획 공청회’가 열렸다.

이번 공청회는 ‘가고 싶고 살고 싶은 글로벌 해양관광휴양도시 여수’의 미래상을 시민과 공유하기 위해 마련됐다.

시민과 용역 관계자 등 250여 명이 참석한 이번 공청회는 전문가 토론, 일반 토론 순으로 진행됐다.

전문가 토론은 동신대 조순철 교수가 좌장을 맡고 광주대 이명규 교수, 전남대 김대현 교수, 시의회 주종섭 의원, 시민계획단 윤창영 씨가 패널로 참여했다.

이 자리에서 조순청 교수는 시민 생활권에 기반한 개발방향 설정을 주장했고, 주종섭 의원은 용도용적제 도입 필요성을 강조했다. 윤창영 씨는 해안도로 교통망 확충을 주문했다.

이 자리에서 시민들은 장기미집행 도시계획시설 일몰제 대비계획, 정주여건 개선 방안, 해안경관 보호대책, 연륙·연도교 개통 대비 등 다양한 의견을 제시하거나 주무부서에 질의했다.

시 관계자는 “공청회에서 나온 시민 의견을 면밀히 검토해 계획에 적극 반영하고 시의회 의견청취 등을 거쳐 8월 중 전라남도에 승인 신청할 계획이다”고 말했다.

한편 여수시는 지속가능한 도시비전과 미래지향적 정책으로 도시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지난해 5월 여수도시기본계획 용역에 착수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