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포지구 ‘비대위’, “주철현 전 여수시장 고발한다”
상태바
상포지구 ‘비대위’, “주철현 전 여수시장 고발한다”
  • 여수넷통뉴스
  • 승인 2019.07.18 20: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수시를 상대로 ‘구상권’청구도... 법적 다툼 예고
지난해 11월 여수시청 앞에서 상포지구시민대책위원회에서 감사원 공정감사 촉구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아직 감사원 감사결과가 안나왔다.
지난해 11월 여수시청 앞에서 상포지구시민대책위원회에서 감사원 공정감사 촉구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아직 감사원 감사결과가 안나왔다.

여수 상포지구비상대책위원회(위원장 오종경. 아래 비대위’)는 주철현 전 여수시장을 배임혐의로 형사고발하고 여수시청을 대상으로 구상권 청구소송을 진행할 예정이라고 보도자료를 통해 밝혔다.

지난 16일 비대위는 보도자료를 통해 고발과 소송을 하려고 "변호사의 자문을 구해 법리검토를 마쳤으며 비대위 총회에 상정하여 통과되면 기자회견을 통해 다시 한번 공식입장을 밝힐 예정"이라고 전했다.

비대위는 "시청 공무원들이 조직적으로 관여해 전 주철현 시장의 조카사위에게 행정특혜를 제공해 준 사실에 대해 주 전시장이 책임을 통감해야 하며, 최종 승인권자로서 일선 공무원들과 함께 법의 판단을 받아보아야 한다"고 밝혔다.

또한 비대위는 주철현 전 시장을 향해 시정농단으로 수많은 피해자들이 고통으로 하루하루를 지새우고 있다. 그 피해자들에게 일말의 책임감도 없없느냐""천여명 피해자들을 대신하여 주 전시장과 연루된 관련 공무원들을 고소해 책임을 묻고 법정 앞에서 시정농단을 낱낱이 파헤치겠다"고 밝혀 파장이 예상된다. 

부동산 업체 등을 통해 상포지구 땅을 매입한 당사자는 1천여 명에 이르는 것으로 알려졌다.

비대위는 여수시의회 돌산 상포지구 실태파악 특별위원회의 활동결과보고서분석을 통해 상포지구 준공인허가 과정에서 드러난 문제들을 근거로 민형사 소송을 진행한다는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비대위 관계자는 투자자들이 법적으로 간다는 방침이어서 21일 총회는 요식행위에 불과하고 주철현 전 시장과 여수시를 상대로 민형사상 소송을 실시하는 것으로 보면 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