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덕희 의원 민주당 ‘제명’결정...대책위와 당사자 공방
상태바
민덕희 의원 민주당 ‘제명’결정...대책위와 당사자 공방
  • 오병종
  • 승인 2019.07.24 16: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민단체는 ‘환영’, 민의원은 ‘재심’신청과 ‘법적대응’
지난 22일 전남도당 윤리심판위원회 민 의원 ‘제명’
목포시의회는 김 의원 징계 위한 25일 임시회 소집
대책위의 13차 민덕희 의원 제명 촉구대회 모습
대책위의 13차 민덕희 의원 제명 촉구대회 모습

 

여수시의회 민덕희 의원에 대해 민주당이 ‘제명’ 결정한 이후 당사자와 대책위의 공방이 거세다.

‘성폭력 사건 협박, 회유, 교사한 민덕희의원 제명을 위한 공동대책위’(아래 대책위)는 환영한다고 밝힌 반면, 당사자인 민덕희 의원은 중앙당 재심신청과 함께 법적인 소송 등 명예회복에 나선다고 입장문을 냈다.

3월 27일 첫 기자회견을 개최한 이후 넉 달간 민덕희 의원의 제명을 촉구해온 시민단체는 22일 도당의 결정에 환영 입장을 내 놨다.

이들은 “더불어민주당 전남도당 윤리심판위원회의 제명 결정은 공직에 있는 사람은 높은 수준의 도덕적인 삶을 살아야 한다는 일반상식에 부합하는 모범적 결정이다”고 환영했다.

또한 대책위는 “2차 가해행위를 저지른 가해자의 처벌은 당연시 되어야 하며 그동안 법의 뒤에 숨어 가해 사실을 인정하지 않고 피해갔던 수많은 가해자들에게도 상응하는 처벌과 조치가 이뤄질 수 있도록 사회제도 변화에 힘을 모을 것”이라며 정의로운 사회가 될 수 있도록 우리는 더욱 목소리를 내고 행동해 나가겠다고 강조했다.

여수시의회 민덕희 의원이 지난 4월 2일 여수시의회 소회의실에서 입장문을 발표하고 있다. 이날 자신은 “사건을 축소.은폐하기 위하여 회유.협박한 사실이 없다”고 주장했다. ⓒ곽준호
여수시의회 민덕희 의원이 지난 4월 2일 여수시의회 소회의실에서 입장문을 발표하고 있다. 이날 자신은 “사건을 축소.은폐하기 위하여 회유.협박한 사실이 없다”고 주장했다. ⓒ곽준호

민덕희 의원도 24일 억울함을 호소하는 입장문을 내고 “전남도당 윤리위원회의 제명 결정을 수용할 수 없으며 중앙당 윤리심판원에 재심을 청구하여 제명 결정의 부당함을 바로잡겠다”고 밝혔다.

또한 그는 “실추된 명예 회복과 왜곡된 사실관계를 바로잡기 위해 법적 소송 등 모든 방안을 검토하여 적극 대응할 것”이라면서, “무차별적으로 행해지는 온라인상의 악플과 마치 모든 게 사실인 양 단정 짓고 외쳐대는 단체의 도 넘은 행동을 더 이상 두고 볼 수 없다”고 말해 법적대응도 불사한다는 방침을 밝혔다.

한편, 대책위는 민덕희 의원이 당시 사무국장으로 근무하던 2006년 사회복지시설에서 발생한 성폭력 사건과 관련해 사건 진행 중 민 의원이 “참고인들을 협박, 회유, 교사하여 사건을 은폐·축소하고자 했다”며 여수시의회와 민주당에 ‘제명’을 촉구해 왔다.

특히 지난 3월 27일 첫 기자회견을 개최한 이후 중앙당사 1인 시위를 비롯해 여수와 무안의 전남도당 당사 앞에서 13차례의 규탄대회를 개최했다.

민주당 전남도당 윤리심판위는 지난 22일 성폭력 2차 가해자 민덕희 여수시의원과 동료의원을 상습 성희롱한 김훈 목포시의원의 제명을 결정했다.

목포시의회는 김 의원 징계를 다룰 ‘목포시의회 윤리특별위원회’를 구성하기 위해서 25일 임시회가 열리는 것으로 알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