피난 중인 중국어선 선원, 복통으로 긴급이송돼
상태바
피난 중인 중국어선 선원, 복통으로 긴급이송돼
  • 전시은
  • 승인 2019.08.12 15:5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태풍 영향으로 긴급피난하던 50대 중국인 선원, 해경 경비함정 편승하여 나로도 도착.. 고흥 소재 병원으로 이송
해경이 응급환자를 경비함정에 편승시키고 있다

풍랑주의보가 발효된 여수 해상에서 50대 중국인 선원이 심한 복통으로 긴급이송되었다.

12일 오전 5시 19분경, 삼산면 손죽도 남쪽 약 6키로 해상에서 태풍의 영향으로 긴급 피난 중인 중국 어선 L호(270톤, 승선원 15명) 선장이 선원 H씨(52세, 남)가 심한 복통을 호소하여 병원 진료가 시급하다며 구조 요청하였다.

신고를 접수한 여수해경은 인근 해역 경비 중인 500톤급 경비함정을 급파하였으며 현장에 도착한 경비함정은 고속단정을 이용, 응급환자 H씨와 보호자를 안전하게 경비함정으로 편승시켰다.

또한 원격응급의료시스템 이용 전문의와 정보교환 결과 해경은 요로결석을 의심하여 음식물 섭취를 금하는 등 응급조치를 취하며 신속히 이동하여 나로도 연안구조정에 편승하였다.

구조대가 환자에게 응급조치를 하고 있다

이후 H씨는 릴레이 이송을 통해 7시 50분경 나로도 축정항에 대기 중인 119구급차에 인계되어 고흥 소재 병원으로 옮겨졌다.

해경 관계자는 “풍랑주의보 속 응급환자 이송에 어려움이 있었지만, 바다에서 소중한 생명을 지키기 위해 국적, 연령, 시간, 날씨와 관계없이 항상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병원으로 이송된 H씨는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상태로, 전문 병원의 진료를 받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