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수박람회장 “민간매각시도 중단", "본래 사후활용계획대로”
상태바
여수박람회장 “민간매각시도 중단", "본래 사후활용계획대로”
  • 오병종
  • 승인 2019.08.12 16: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2일 여수시민단체 '최종입장' 성명서 발표해 주장
여수시민단체, 매각은 청산 ‘땡처리’나 마찬가지,절대 반대
“해수부와 재단은 원래 사후활용계획 복원.시행해야”
여수시장의 민간매각의지에 불필요한 ‘의구심’ 제기
2012 여수세계박람회장 전경
2012 여수세계박람회장 전경

 

여수시민단체가 여수시장의 박람회장 민간매각 ‘의지’를 비난하며 민간매각 시도 자체를 중단하라고 ‘최종’요구하고 나섰다.

박람회장의 사후활용 방안이 수년 째 제자리 걸음을 하면서 ‘민간매각반대’이슈가 또다시 수면 위로 떠올랐다.

여수세계박람회장 민간매각반대 범시민단체추진위원회(아래 ‘추진위’)는 12일 성명서를 내고 박람회장 민간매각은 박람회 청산 ‘땡처리’라고 주장하며, 특히 여수시장을 향해 “무분별한 민간매각시도 중단”을 요구했다. 아울러 정부(해수부)와 재단(박람회재단)을 향해서도 본래의 사후활용계획을 복원해 공공기반 사후활용을 시행해 달라고 촉구했다.

매각반대추진위는 이런 주장이 그간의 활동결과와 상황변화를 바탕으로 ‘최종적인 입장’임을 밝혀, 더 이상 토론회나 공청회를 열어도 ‘민간매각’을 전제로는 응할 수 없음을 시사했다.

또한, 추진위는 "해양수산부와 여수세계박람회재단으로부터 매각권한이 없는 여수시장이 아닌 시민사회와의 합의 없는 매각은 있을 수 없다는 답을 받았다"며. “여전히 매각의지를 꺾지 않는 여수시장”은 ‘불필요한 의구심’까지 낳고 있다고 비난했다.

아울러 이들은 여수시가 민간매각 대신에, “정부, 전남도와 적극 협의 · 협력해 공공가치 사후활용추진에 전력을 다할 것”을 엄중히 촉구했다.

2012 여수세계박람회장 구역별 용도 도면  ⓒ여수세계박람회재단
2012 여수세계박람회장 구역별 용도 도면 ⓒ여수세계박람회재단

 

추진위는 또 ‘공공가치 사후활용’에 대해서는 구체적으로 “해양수산관련연구기관 및 산업시설, 기후관련 공공기관 이전 및 설치, 크루즈와 국제여객선 인프라 구축을 통한 국제해양관광거점지 등”이라고 제시했다.

이들은 “박람회장은 현 세대의 애환이 담긴 살아있는 유적”이며, “다음 세대에 소중히 물려줘야할 유산”이어서 ‘민간매각’을 반대한다고 말했다. 또한 “박람회장 주인은 시민”임을 여수시장에게 거듭 상기시키기도 했다.

이례적으로 이번 성명서를 “최종적인 입장”이라고 밝혀 관심을 끌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