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덕희의원 '제명'... 지지자들 ‘재고’, 대책위 ‘중앙당도 제명’
상태바
민덕희의원 '제명'... 지지자들 ‘재고’, 대책위 ‘중앙당도 제명’
  • 전시은
  • 승인 2019.08.17 17: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책위, 19일 서울 중앙당에서 ‘제명’요구 집회 예정
민덕희 지지자 '1만2천명'서명, 제명 '재고' 요구
중앙당사 앞 집회 안내 포스터
중앙당사 앞 집회 안내 포스터

 

여수시의회 민덕희 의원 제명을 위한 집회가 민주당 중앙당사까지 이어진다.

성폭력사건 협박 회유 교사한 민덕희 의원 제명을 위한 공동대책위원회(아래 공대위)는 19일 오후 1시, 서울 영등포구에 있는 민주당 중앙당사 앞에서 민덕희 의원 제명을 요구하는 집회를 갖는다고 밝혔다. 대책위는 민주당 전남도당 앞에서 제명 요구 집회를 그간 13차에 걸쳐 진행했다.

민주당 중앙당 윤리심판원 최종 결정을 앞두고 이들 단체는 중앙당에 거듭 제명을 요구할 방침이다.

공대위는 전남여성인권단체연합, 목포시민사회소통과연대와 함께 지난 달 전남도당에서 제명당한 여수시 민덕희 의원과 목포시 김훈 의원을 중앙당에서도 제명해 줄 것을 요구할 계획이다.  전남도당에서 지난 달 제명당한 두 의원은 중앙당에 재심을 요청한 상태다.

한편 지난 13일 여수시의회 앞에서는 민덕희 의원 지지자들이 집회에 나서 민덕희 의원 제명을 두고 ‘악의적인 마녀사냥식 여론몰이’라는 내용의 성명서를 발표했다. 이들은 ‘민의원을 지지하는 1만2천 서명인 일동’이라고 밝혀 1만2천명이 서명한 단체라고 주장했다.

민덕희 의원 지지자들이 민주당 전남도당의 제명 재고를 촉구하고 있다.  ⓒ 곽준호
민덕희 의원 지지자들이 민주당 전남도당의 제명 재고를 촉구하고 있다. ⓒ 곽준호

 

이들은 “‘공대위’가 13년 전 사건관련자료를 어떻게 취득했는지 경위를 밝힐 것”을 요구하면서 “한 쪽의 주장만을 맹신해 사퇴와 제명을 요구한 이유를 해명하라”고 요구했다.

또한 이들은 “민 의원의 삶이 부정당하는 지금의 상황을 우리는 도저히 받아들일 수 없다”면서 제명 재고를 요구하고 민의원과 “끝까지 함께 하겠다"고 밝혔다.

이같은 지지자들의 서명에 대해 전남여성인권단체연합은 "민덕희 의원은 여수사회복지사협회 회장과 여수시의원이라는 권력을 이용하여 실체적 진실을 모르는 사회복지사들을 동원하여 서명운동과 지지성명을 발표하고, 또한 피해자에게 다시 2차 가해를 하고 있다"며 이에 분노를 느낀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