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수해경, 낭도서 복통 호소한 60대 응급환자 이송
상태바
여수해경, 낭도서 복통 호소한 60대 응급환자 이송
  • 전시은
  • 승인 2019.10.07 14: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일 새벽, 복통 및 설사를 동반한 장염 증세 보여
해경이 복통을 호소한 60대 응급환자를 이송하고 있다

뱃길 끊긴 여수 섬마을에서 장염증세를 보인 60대 응급환자를 해경이 긴급 이송했다.

7일 00시 39분경 여수시 화정면 낭도리 건설 현장에서 일하는 중장비 기사 A(60세, 광주 거주) 씨가 저녁 식사 후 복통을 호소하며 해경에 구조요청하였다.

신고를 접수한 여수해경은 즉시 돌산해경파출소 구조정을 급파하여, 화정면 낭도 규포항에서 응급환자를 구조정에 옮겨 태우고 같은 날 1시 49분경 백야도항에 도착, 대기 중인 119구급대에 환자를 인계했다.

해경의 도움으로 이송된 A씨는 여수 소재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건강상 이상 없이 귀가하였다.

해경 관계자는 “올 한 해만 도서 지역과 해상에서 헬기와 경비함정을 이용하여 응급환자 112명을 긴급이송하는 등 국민의 소중한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고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