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수․순천서 여순사건 71년만에 첫 합동 추념식 열려
상태바
여수․순천서 여순사건 71년만에 첫 합동 추념식 열려
  • 오병종
  • 승인 2019.10.19 21: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9일 순천 장대공원서 6개 시군 유족 합동으로 희생자 넋 기려
여수는 이순신광장에서도 합동 추념식 열려
순천 행사장은 '여순항쟁'으로, 여수 행사장은 '여순사건'으로 표기
여수서는 처음으로 11시에 1분간 추념 사이렌 울리기도
여수 이순신광장 추모식에 앞선 문화공연 모습
여수 이순신광장 추모식에 앞선 문화공연 모습.  여수 행사장은 '여순사건'으로 표기

여수‧순천 10‧19사건이 발발 71년 만에 처음으로 합동추념식이 열렸다.

여수서는 처음으로 추모 사이렌도 울렸다.

19일 전라남도에 따르면 이날 순천 장대공원에서 김영록 전라남도지사, 허석 순천시장을 비롯한 도의원, 유족, 시민 등 40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71주년 합동 추념식이 열렸다. 순천 추념식장의 행사 명칭 표기에는 '여순항쟁' 71주년 이라고 적혀 관심을 끌었다.

합동추념식은 여수‧순천 10‧19사건 희생자들의 넋을 기리고 유족의 아픔을 치유하기 위한 것으로 2부로 나눠 열렸다. 1부에선 희생자의 혼을 위로하기 위한 합동위령제로 4대종단 종교제례, 헌향과 헌화, 진혼곡 등이 진행됐다. 2부에선 추모식으로 여순항쟁 실태보고, 추모연대사, 추모합창 등이 실시됐다.

순천 장대공원에서 열린 여순 71주년 합동 추념식 광경
순천 장대공원에서 열린 여순 71주년 합동 추념식 광경. 순천 행사장은 '여순항쟁'으로 표기 

이번 추념식은 사건 발생 71년에 처음으로 동부권 6개 시군 유족이 함께 참여하는 합동추념식으로 열려 그 의미를 더했다. 그동안 추념식은 사건이 발생됐던 여수, 순천, 광양, 보성, 고흥, 구례 6개 시군에서 각각 열렸다. 이에 지난 7월 71주년 기념사업 추진회의에서 올해부터 합동추념식을 개최하기로 유족들이 전격 합의, 이날 의미있는 추념식을 진행할 수 있게 됐다.

여수 추모식 광경
여수 추모식 광경
여수 추모식 광경
여수 추모식 광경
여수 추모식 광경
여수 추모식 광경

여수에서도 여순'사건' 71주년을 맞아 희생자 합동 추념식이 19일 오전 전남 여수 이순신광장에서 거행됐다.

이날 여수 합동 추념식에는 여순사건 유족회원, 안보·보훈단체 회원, 지역 정치인, 시민 등 500여명이 참석해 희생자 넋을 기렸다.

특히 여수시는 '여순사건 시민추진위원회' 이문봉 (참여연대 공동대표)위원의 발의에 따라 희생자의 넋을 위로하고, 특별법 제정을 위한 시민 공감대를 넓히기 위해 올해 처음으로 16개 민방위 경보시설을 통해 묵념 사이렌을 울렸다.

여수추념식장은 순천과 달리 '여수사건'이라고 표기됐다. 

추모식에서 인사말하는 김영록 전남지사
추모식에서 인사말하는 김영록 전남지사

김영록 도지사는 “여수‧순천 10‧19사건은 해방 이후 대한민국 현대사의 큰 비극으로 70여 년이 지난 지금까지도 진상규명이 이뤄지지 않고 있다”며 “이제는 국가가 발 벗고 나서서 진상을 밝히고, 희생자의 명예를 회복시켜야 하고, 그 시작이 특별법 제정”이라고 말했다.

김 지사는 이어 “전라남도가 앞장서 여수‧순천 10‧19사건의 실상을 알리고 국민적 공감대 형성에 힘써왔다”며 “다같이 힘을 모아 여순사건 진상 규명과 희생자 명예 회복, 보상에 관한 특별법이 하루빨리 제정되도록 최선을 다하자”고 강조했다.

이날 순천 장대공원 추념식은 문화공연에 이어 추념사와 헌화 순으로 진행됐으며 추념사를 한 주승용 국회부의장을 비롯한 지역 정치인들은 한결같이 여순사건 특별법 제정을 촉구했다.

전라남도는 2020년부터 시군에 예산을 지원해 추진하던 방식에서 벗어나 추념식을 직접 주관해 유족의 참여 및 화합에 힘을 더한다는 방침이다.

전라남도는 국회에 계류 중인 특별법 제정을 위해 행정력을 집중하고 있다. 특별법 제정 분위기 조성을 위해 국회에서 21일 여수‧순천 10‧19사건 71주년 합동추모식을, 11월 14일 학술대회를 개최한다. 또한 국회의원, 정부 관계자 면담을 통해 특별법 제정의 필요성과 당위성을 건의하고 있다. 지난 10일 국정감사에서 이채익 행정안전위원회 법안소위원장 면담을 통해 법안 처리에 노력한다는 답변을 받기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