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 지사, 여수 청년들과 소통 간담회
상태바
김 지사, 여수 청년들과 소통 간담회
  • 전시은
  • 승인 2019.10.21 19: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여수시 창조경제혁신센터서 청년협의체, 대학생, 마을활동가 등 만나
여수시 창조경제혁신센터서 열린 소통간담회 모습

김영록 도지사가 21일 여수시 덕충동 창조경제혁신센터에서 소통간담회를 열고 지역 청년협의체와 대학생, 마을활동가 등 25명을 만나 청년의 목소리를 살폈다.

간담회에는 권오봉 여수시장, 청년정책 전문가와 청년사업가, 마을활동가, 대학생, 산단 근로자, 농·수산인, 청년협의체 등 다양한 분야에서 일하는 청년이 참석했으며 약 2시간 동안 진지하면서도 진솔한 대화가 이어졌다.

특히 ‘청년이 일하고 머무는 행복한 전남’을 실현하기 위해 청년의 생각과 애로사항을 직접 듣고 청년정책을 공유하며 발전 방안을 모색하는 자리로 진행됐다.

이 자리에서 여수지역 청년이 활동하는 청년협의체는 그동안의 청년활동 사항을 소개해 큰 호응을 얻었다. 이들은 청년정책에 대한 제안으로 ‘마을로 프로젝트 지속 추진, ‘청년들의 문화·예술 분야 적극 지원’, ‘청년셀러들의 제품 판로 개척’ 등 일자리 현장에서 느끼는 다양한 의견을 제시했다.

청년창업농 정성우 씨가 발언하고 있다

이창재 (사)전남청년CEO협회장은 “다양한 분야에서 활동하는 청년과 정보를 공유하고 허심탄회하게 소통하는 자리가 매우 뜻깊다”며 “앞으로 이런 기회가 자주 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김영록 도지사는 “청년이 현장에서 변화를 느낄 수 있도록, 좋은 일자리뿐만 아니라 문화․예술․주거․복지 분야도 계속해 지원을 넓혀갈 것”이라며 “전남의 블루자원을 활용해 글로벌 에너지 신산업의 수도, 남해안 신성장 관광벨트, 바이오-메디컬산업 허브, 미래형 운송기기 산업의 중심지, 미래 스마트 도시, 농수산 선도지역 등을 실현, 청년이 선호하는 좋은 일자리를 많이 만들겠다”고 강조했다.

여수맘카페 김슬비 운영자

한편 전남도는 청년과 소통하고 공감하기 위한 자리를 매년 확대하고 있다. 올해 순천대 ‘청년 행복 토크콘서트’, 목포 ‘청년타운홀 미팅’을 개최했으며, 내년에는 22개 시군으로 확산해나갈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