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도, 해양 스티로폼 부표를 친환경 부표로 교체
상태바
전남도, 해양 스티로폼 부표를 친환경 부표로 교체
  • 전시은
  • 승인 2019.10.24 14: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비 112억 원 투입해 연안어장 해양오염 방지
여수 금오도에 쌓인 스티로폼 부표

전남도가 내년 해양수산부에서 추진하는 친환경 부표 보급지원 사업비 112억 원을 확보하여 지역 해양에서 사용하는 스티로폼 부표를 친환경 부표로 교체한다.

전국 김 생산량(56만 7천993t)의 81%인 45만 9천345t을 생산하는 전남지역은 최근 미세 플라스틱으로 해양오염의 심각성이 대두되며 김 양식장를 비롯한 어장시설, 어선·어구 등에 사용되는 스티로폼 부표를 친환경 부표로 교체할 예정이다.

또한 2020년부터는 김 양식장 사업 대상자 선정 시, 새롭게 신규 사업 예정자를 포함하고, 신규 어장에서 폐스티로폼 회수 의무가 제외되는 등 사업 자격 및 요건 완화도 크게 개선된다.

친환경 부표 교체사업이 완료되면 국내 해양쓰레기 중 37%를 차지하는 폐스티로폼 부표로 인한 해양환경 오염 방지도 기대할 수 있다. 또한 해양생물의 미세플라스틱 섭취로 인한 폐사 문제 등 생태계 파괴와 자연경관 훼손 예방에 큰 도움이 될 전망이다.

양근석 전남도 해양수산국장은 “이번 사업비 확보로 미세플라스틱으로 해양환경 오염에 선제적으로 대응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할 수 있게 됐다”며 “친환경 부표 보급 확대를 위한 철저한 준비로 전남 어장 환경이 조속히 개선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