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주당원, "여수갑지역 민주당은 청산해야 할 ‘적폐’?"
상태바
민주당원, "여수갑지역 민주당은 청산해야 할 ‘적폐’?"
  • 오병종
  • 승인 2019.10.30 14: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상우 시의원 징계절차 중... 지역민주당 '시끌'
현역 시의원 징계는 ‘패거리정치’라며 일부 당원 불만
당 관계자 “해당행위 등 징계사유 충분”
제21회 여수시민체육대회때지역구 동민을 입장하실때 단상에서 환영의 표시로 모자를 흔드는 징계 당사자  이상우 시의원 모습
제21회 여수시민체육대회 지역구 동민 입장 시 단상에서 환영의 표시로 모자를 흔드는 징계 당사자 이상우 시의원 모습

현역 민주당 여수시의원의 당내 자체징계절차가 진행중이어서 논란이 뜨겁다.

더불어민주당 여수갑지역위원회(위원장 주철현) 운영위원회(위원장 주철현 겸)는 민주당 소속 이상우 여수시의원에 대한 징계안건을 의결한 것으로 알려졌다.

민주당 여수갑지역위원회 백인숙(민주당 시의원) 사무국장은 “이상우 여수시의원에 대한 징계안건이 지난 24일 개최된 11차 운영위원회에서 의결됐다”고 밝히고, "향후 당헌·당규에 따라 전남도당에 징계청원절차를 밟을 계획이다“라고 말했다.

또한 백 국장은 “지역위원회에서는 징계권한이 없어 소명 기회 등은 도당에서 징계절차가 진행되면 당사자가 출석해 소명하게 될 것이다”고 말해, "여수 갑지역 운영위원회가 당사자 소명도 듣지 않고 졸속으로 (징계안 처리를)진행했다는 일부 당원들의 비판은 절차를 몰라서 하는 말이다”라고 일축했다.

징계사유에 대해서 그는 “전임 갑지역 사무국장이었음에도 당 행사에 불참은 물론, 시.도의원으로서 당연직 확대운영위원인데도 확대운영위 출석률도 현저하게 저조한 상태고, 그밖에 해당 행위도 다수 있어 운영위원들이 징계청원키로 결정을 내렸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해당행위의 구체적 공개는 하지 않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판단해 (해당행위 관련)첨부자료를 도당에 제출하게 되면 소명할 때 당사자가 파악하게 될 것이다고 덧붙였다.

이에 대해 당사자인 이상우 의원은 “지역에서 같은 당 소속 의원으로 활동하고 있어서, 충분히 징계사유를 통보하고 제 얘기도 들어보는 것이 보편상식인데, 상식 이하의 일이 지역 민주당에서 벌어지고 있어서 안타깝다”며, 자신에 대한 “징계절차 진행 소식은 비공식적으로 다른 동료 의원한테 들었을 뿐, 어느 당직자도 당사자인 저에게 통보도 해주지 않아서, 무엇 때문에 왜 징계를 당해야 하는지 전혀 모르고 있다”고 불만을 토로하며 지역민주당의 소통부재를 꼬집었다.

또한 그는 “평당원으로서 당헌당규에 따른 책임과 의무를 다했다”며, “징계받아야 마땅하다고 의결을 했으면 징계사유를 공개해야지 (징계사유를) 공개 못한 것은 이해할 수가 없다”고 지역위원회 결정에 반발했다.

민주당 현역 여수시의원에 대한 징계절차 소식이 알려지자 민주당원들은 물론 지역 정가가 술렁이고 있다.

김유화 민주당 전남도당 부위원장(전 여수시의원)은 “민주당 갑지역위원회부터 혁신하자”며 ‘패거리정치’에 대한 반감을 노골적으로 표현하며 지역민주당의 ‘적폐청산’을 주장하는 글을 페이스북에 올려 화제다.

“민주당원의 옷을 입으면 '민주당원다워야' 합니다. 민주당이 지향하는 가치와 이념을 따르는 많은 당원들을 가슴 아프게 하네요. 민주당 갑지역위원회부터 혁신합시다. 패거리정치 아니라고 해도 당원들이 그렇다고 하면, (패거리정치)하고 있는 겁니다. 지역에서부터, 우리부터 적폐 청산합시다”

강화수 전 청와대 행정관도 “정치인의 덕목 중 가장 중요한 것이 <신념>과 <의리>”라며, ’극단적인 편가르기’와 토론이 무시되는 (민주)당의 ‘사당화’를 지적하기도 했다.

“제가 아는 한 특별한 제명 혹은 징계사유도 있어 보이지 않습니다. 당강령, 당헌, 당규 등의 객관화된 당의 신념과 크게 다른 행동을 한 것 같지도 않습니다. 자세한 이유는 밝혀주지 않아 알 수 없으니 의아함만 더해갑니다. 다만 여러 선배 당원님들께서 이상우 의원의 의정활동과 정치행위가 어떤 절대화된 기준에 의해 재단되어 징계청원이 된 것이 아닌지 걱정스러울 따름입니다”

또 다른 여수갑지역 민주당원 K씨는 “이상우 의원은 여수갑지역위원회 사무국장으로 임명되어 대통령선거와 지방선거 승리를 위해 헌신한 당원이었는데, 현재의 지역위원회 잣대로 중징계를 하는데 그 이유가 무엇인지 알고 싶다”며 이상우 의원 징계에 불만을 표시하고, “앞으로 도당 윤리위원회에서 징계사유가 안된다고 결론이 나면 현 지역위원회 위원장과 사무국장은 책임지고 사퇴해야 한다”고 주장해 눈길을 끌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