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교육청, 학교주변 빈집 점검 나서
상태바
전남교육청, 학교주변 빈집 점검 나서
  • 오병종
  • 승인 2019.11.07 14: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학교폭력예방 및 안전한 학교환경 조성을 위한 학교주변 빈집 점검 장면
학교폭력예방 및 안전한 학교환경 조성을 위한 학교주변 빈집 점검 장면

전라남도교육청(교육감 장석웅)이 수능 이후 학교폭력 예방 및 안전한 교육환경 조성을 위해 유관기관과 함게 학교주변 빈집 점검에 나섰다.
 
유관기관 합동 빈집 점검은 10월 30일(수)부터 일주일 동안 진행되며, 22개 교육지원청을 중심으로 교육환경보호구역에 대한 점검과 학교 안팎의 안전사고 예방에 필요한 사항을 집중 점검한다.
 
11월 4일(월)에는 목포와 영암 지역에서 전남도청, 전남도의회, 전남지방경찰청, 목포시청, 영암군청, 목포경찰서, 영암경찰서, 전라남도목포교육지원청, 전라남도영암교육지원청 등 유관기관 담당자가 함께 참여한 가운데 점검활동을 벌였다.
 
특히 전라남도의회 교육위원회 우승희 위원장을 비롯한 위원들이 함께 참여해 안전한 학교주변 환경 구축과 빈집 점검의 필요성에 대해 공감대를 이뤘다.
 
도교육청은 이번 점검을 통해 학교주변 빈집 실태를 파악하고 출입문이 개방된 빈집을 폐쇄했으며, 대문과 담에 정서를 순화시키는 시 구절을 적은 현수막을 부착하는 등 학교주변 환경 개선에 힘썼다.
 

인구 감소와 이농으로 인해 농촌 지역 빈집은 해마다 증가하고 있고, 특히 학교 주변 빈집은 학생들이 폐가를 보고 등ㆍ하교 하는 등 정서상 좋지 않은 영향을 미치고, 범죄 유혹에 빠질 수 있어 지속적인 점검과 대책이 필요한 실정이다.
 
도교육청은 이에 장기간 방치된 학교 주변 빈집으로 인한 청소년 범죄를 사전에 차단하고 안전한 교육환경 조성을 위해 유관기관과 합동 점검에 나선 것이다.
 
도교육청은 두 차례의 유관기관 협의회를 통해 문제를 인식하고 공동의 사고를 통해 해결방안을 모색했고, 앞으로도 계속해서 정례 협의회를 개최할 예정이다.
 
김성애 학생생활안전과장은 “전남의 아이들이 안전한 학교환경에서 공부하기 위해서는 유관기관과의 긴밀한 협조가 필요하다.”며 “학교 주변 빈집 등 유해환경을 제거해 아이들에게 쾌적한 교육환경을 제공하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