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흥 해상서 1천5백톤 화물선과 80톤급 어선 충돌, 인명피해 없어
상태바
고흥 해상서 1천5백톤 화물선과 80톤급 어선 충돌, 인명피해 없어
  • 전시은
  • 승인 2019.11.14 09: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동조타 설정 후 조타실 침실서 TV보다 충돌
화물선 충돌 부위

14일 오전 1시 40분경 고흥 해상에서 1천5백톤급 화물선과 80톤급 어선이 충돌하였으나, 다행히 인명피해는 발생하지 않았다.

고흥군 도양읍 무학도 북쪽 약 1.1km 앞 해상에서 화물선 H호(1,574톤, 승선원 10명, 한국선적)와 근해안강망 S호(89톤, 승선원 13명)가 충돌한 사실을 여수 연안VTS에서 확인하고 여수해경에 통보하였다.

이후 여수해경은 경비함정 3척과 해경구조대를 사고 현장으로 급파하고 여수연안VTS와 여수어선안전국에서는 사고해역 주변 통항하는 선박 대상 안전항행 방송을 지속적으로 실시했다.

현장에 도착한 해경이 확인한 결과, 다행히 두 선박 내 다치거나 부상을 입은 선원 없었으며, 상호 충돌로 화물선 H호 선미 좌현 외판 약 11m 가량이 파손되었고, 어선 정 선수 외판이 굴곡 되었으나, 침수 파공 등 해양오염은 발생치 않았다.

화물선 충돌 부위
어선 충돌 부위

해경 관계자는 두 선장 및 선원 상대 음주 여부 확인 결과 이상은 없었으며, 선박 관계자 등을 상대로 정확한 사고 경위를 조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화물선 H호는 광양항에서 출항 당진항으로 가기 위해 항해 중이었으며, 근해안강망 S호는 선박 수리 차 여수항으로 이동 중 어선 선장 A(65세, 남) 씨가 직접 조타 운항을 하지 않고 자동조타로 설정한 상태로 조타실 침실에 들어가 TV 시청 중 수차례 연안VTS와 화물선의 교신을 듣지 못하고 충돌하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