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해웅 개인전 ‘떠도는 별(流星)'
상태바
양해웅 개인전 ‘떠도는 별(流星)'
  • 전시은
  • 승인 2019.11.15 23: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작년부터 올 봄까지 열린 세 번의 개인전
부산 ‘해운대 K gallery’,19일 오후 6시 오프닝
양해웅 개인전 ‘떠도는 별(流星)’ 포스터

제19회 양해웅 개인전 ‘떠도는 별(流星)’이 19일부터 30일까지 부산광역시 ‘해운대 K gallery’에서 열린다.

지난해부터 올해 봄까지 서로 다른 주제의 작품으로 세 번의 개인전을 연 양 작가는 바다와 섬과 자연에 대한 사경(思景)을 담은 ‘섬과 바다’, 인간 존재의 의미를 사유한 ‘인간의 시간’, 자연과 인간의 관계성에 대해 추상적이고 입체적으로 표현한 ‘입체회화’를 발표했다. 위 전시작은 모두 그가 30여년 간 그려온 작품들을 주제별로 모아 별개의 전시회로 연 것이다.

양 작가는 이번 전시회 소개글에 "30여년 간 주제별 대표작을 발표하고 나서 버거웠던 한 시대를 정리했다는 홀가분한 기분이 들었고 또다른 길을 나설 수 있게끔 몸과 마음이 가뿐해졌음을 느꼈다"고 고백한다.

관계성-안과 밖, (알루미늄에 아크릴, 200x175x40cm, 2019)
Meteors-가을풀(알루미늄에 아크릴), 27.7x25.7cm, 2019 (위) Meteors-숲속의 시냇물과 호수(알루미늄에 아크릴), 36.6x35cm, 2019 (아래)

양 작가의 이번 전시 작품은 작은 알루미늄 원형판 결합하여 해와 달과 산과 숲, 나무와 들판, 시냇물과 골짜기 등을 그린 작품이다.

그는 "우리가 그린 우주는 떠도는 별로 꽉 차 있고 어쩌면 우리 곁의 모든 생명과 자연도 떠도는 별이 가져다 준 선물이 아닐까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양해웅 개인전 ‘떠도는 별(流星)’ 오프닝은 19일 오후 6시다. 월요일 휴관.

위험한 여정2, (알루미늄에 우드, 플라이우드)122x122x7cm, 2019
Meteors-가을숲1(알루미늄에 아크릴), 25.8x49.6cm, 2019 (왼) Meteors-여름숲1,(알루미늄에 아크릴), 25.8x49.6cm, 2019 (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