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남도, 2022년까지 '깨끗한 축산농장' 1천 호 목표
상태바
전남도, 2022년까지 '깨끗한 축산농장' 1천 호 목표
  • 전시은
  • 승인 2019.12.19 14:3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악취 저감과 해충 방제 등 지속가능한 축산업 기대, 현재까지 388호 지정

전남도가 쾌적한 축산환경 조성을 위해 2022년까지 ‘깨끗한 축산농장’ 1천호 목표 달성에 나선다.

현재 전남지역 지정 ‘깨끗한 축산농장’은 올해 지정된 130호를 포함해 총 388호다. 축종별로는 한․육우 204호, 젖소 19호, 돼지 52호, 닭 99호, 오리 14호다.

‘깨끗한 축산농장’은 가축분뇨를 적정 처리해 악취민원 발생을 예방하는 농장을 말한다. 도, 시군 평가 및 축산환경관리원 등 전문가의 검증을 거쳐 농식품부에서 지정서를 부여한다.

농림축산식품부가 2017년 도입한 ‘깨끗한 축산농장’ 평가는 서류심사와 현장평가로 진행되며 항목은 농장 조경․축사 정리정돈․악취 저감시설 설치․사육밀도 등 13개다. 총 100점 중 70점 이상을 획득하면 된다. 지정된 후 5년마다 재평가를 한다.

지정농가에 대해선 퇴·액비화, 정화개보수 등 2020년 가축분뇨처리 지원사업, 악취 저감시설 지원사업, 축사시설 현대화 지원사업, 녹색축산육성기금 융자 지원사업, 친환경 축산물 인증 지원사업(깨끗한 축산농장 중 전라남도 동물복지형 녹색축산농장 지정농가에 한함) 신청 시 사업 우선순위 대상자 혜택이 주어진다.

‘깨끗한 축산농장’ 지정을 바라는 축산농가는 읍면동사무소 직원의 도움을 받아 신청서를 작성해 해당 시군에 제출하면 된다. 시군이 자체 서류심사 및 현장평가를 해 도에 신청하면, 농식품부 최종 심사로 지정 여부가 결정된다.

배윤환 전남도 축산정책과장은 “도민에게 사랑받을 수 있는 지속가능한 축산업을 위해 깨끗한 축산농장 조성은 이제 선택이 아닌 필수”라며 “2022년까지 1천호 지정을 목표로 적극 추진할 예정으로, 사양관리 및 축사 경관, 악취 관리가 우수한 축산농장이 지정받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