쥐는 백해무익? 주인구한 쥐도 있다
상태바
쥐는 백해무익? 주인구한 쥐도 있다
  • 심명남
  • 승인 2020.01.01 12: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자년 선상에서 바라본 새해 첫일출
새해에는 건강과 화목 안전한 일터되게 하소서!
경자년 쥐에 대하여...주인을 구한 쥐도 있다
경자년 선상에서 바라본 새해 첫 일출
경자년 선상에서 바라본 새해 첫 일출

새해가 시작되었습니다. 아쉬운 기해년을 저 멀리 떠나보내고 새로운 경자년을 맞았습니다. 모두 부푼 꿈을 안고 새해 일출을 맞이하는 첫날입니다.

선상에서 맞이한 새해 첫일출!

올해는 내게 어떤 세상이 펼쳐질까? 설레임으로 가득합니다. 저마다 떠오르는 첫 일출을 보며 잔뜩 바람을 집어 넣은 듯 터질듯한 풍선마냥 가슴 부푼 새해 소망을 빌었습니다.

일출을 못 볼 것 같다던 기상예보와 달리 다행스럽게 환한 날씨 속에 가막만이 펼쳐진 화양면 세포 선상에서 새해 첫 일출을 맞이했습니다. 해를 보며 소원을 빌었습니다.

"새해에는 우리 가족 모두 건강을 주소서!
새해에는 부자 되게 해주소서!
새해에는 더 안전한 일터가 되게 해주세요!
그리고 새해에는 매일 웃음과 사랑이 넘치는 일상되게 하소서!"

짧은 시간 새해 소망과 함께 다짐의 시간을 가졌습니다. 집에서 매일 보는 일출이지만 오늘 떠오르는 해는 또 다른 느낌으로 다가옵니다.

7시 41분께 바닷속을 가르며 해는 금세 하늘로 솟아올랐습니다. 동전만큼 작은 둥그런 해가 따스한 햇볕을 뿌리더니 온 세상을 보듬었습니다.

경자년 쥐때해에 대하여

경자년의 첫해가 뜨려고 동이트는 모습
경자년의 첫해가 뜨려고 동이트는 모습

찰나의 시간 속에 떠오른 해는 카운트다운 할 시간도 없이 어둠이 사라지고 세상이 환해졌습니다.

올해는 쥐띠해지요. 예로부터 쥐는 일상에서 친숙한 동물이었습니다. 지금으로 말하면 애완견과 다를 바 없이 어린 시절 천장과 뒤주간에 흔했던 기억이 새록새록 떠오릅니다. 그래서 거부감이 덜합니다.

경자년(庚子年)에 출생한 사람의 성품은 쾌활하고 어질고, 남을 잘 달래주는 수단이 있다고 합니다. 쥐에 대한 유래도 다양합니다.

출어가 잦은 바닷가에서 어민들은 쥐를 영물로 여겨 배에서 생활하는 쥐를 내쫓지 않았습니다. 그 이유는 시꼬미를 가득싣고 보름이상을 배에서 살아야 하는데 재앙이 예감되면 쥐떼들이 미리 알고 배에서 뭍으로 내려버리기 때문이랍니다. 쥐가 탈출하면 출어를 포기도 합니다. 쥐가 불운을 막아주는 셈이지요. 주인을 살린 또 다른 쥐 이야기도 유명합니다.

어느 부잣집에 쥐가 대를 이어 살았습니다. 하루는 집이 무너질 것을 미리 안 쥐들은 그대로 두면 주인네 식구들이 모두 죽을 위기에 처하자 어른 쥐 한 마리가 나섰습니다. 

여태껏 자기네들을 잘살게 해준 주인네를 구하기로 마음먹고 훤한 대낮에 집안에 있던 쥐들을 모두 마당으로 불러 모아 찍찍 소리를 내며 춤을 추자 집안사람들이 이 괴변을 보기 위해 밖으로 나왔습니다. 그때 집이 무너져 주인네 식구들이 구사일생으로 살아났다는 이야기도 전해져 내려옵니다.

아울러 역사적으로 경자년은 크게 나빴던 일이 없는 해였으므로 크게 근심하지 않아도 될 운세라고 합니다.

어둠을 뚫고 경자년 희망찬 첫해가 떠올랐다
어둠을 뚫고 경자년 희망찬 첫해가 떠올랐다

2020년 한해는 근심과 걱정을 버리고 힘차게 도전해도 좋을듯합니다. 새해 첫날부터 좋은 기운이 온세상에 가득합니다. <여수넷통뉴스> 독자여러분! 올해는 뜻하시는 모든 소망 소원성취 이루시는 한해 짓기 바랍니다. 2020 경자년과 함께 가즈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