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 지사, "경자년 새해, 공직자 개개인이 작은 영웅이라는 마음으로"
상태바
김 지사, "경자년 새해, 공직자 개개인이 작은 영웅이라는 마음으로"
  • 전시은
  • 승인 2020.01.06 14: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6일 시무식서 “각자 업무 책임감․창의력 갖고 지역 발전 힘 모으자” 강조
김영록 도지사가 6일 오전 도청 왕인실에서 열린 2020년 경자년(庚子年) 시무식에서 새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김영록 도지사가 다산, 풍요의 상징인 ‘쥐’의 해를 맞아 작지만 힘 센 영웅인 ‘마이티마우스’ 정신과, 수평적․자율적․창의적인 ‘벤처기업가’ 정신을 새해 첫 화두로 꺼내들었다.

6일 도청 왕인실에서 열린 2020년 시무식에서 “올 한 해 공직자 한명 한명이 소영웅이 돼 힘을 모으고, 벤처기업가 정신으로 일하여 4세대 원형방사광가속기 등 3대 핵심과제 유치를 비롯한 지역 발전을 일구자”고 당부했다.

김 지사의 ‘마이티 마우스’ 발언은 서울대 소비트렌드분석센터에서 정한 2020년 키워드 슬로건의 하나로, 1940년대 ‘늑대들이 양을 공격하면 마이티 마우스가 늑대를 혼내준다’는 내용으로 제작된 단편 애니메이션에서 착안했다.

김 지사는 “작은 쥐와 힘 센 영웅은 잘 어울리지 않는 조합이지만, 일을 잘 하고 강한 힘을 가진 쥐들이 힘을 합치면 위기를 극복할 수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며 “한 사람 한 사람이 소영웅이 되고, 지역의 영웅이 되고, 각 팀의 영웅이 돼 협력하면서, 벤처기업가 정신을 발휘하면 시너지효과가 날 것”이라고 말했다.

김 지사는 또 “도지사 혼자서 도정 모든 분야를 다 지시하면서 일하는 것은 있을 수도 없고, 바람직하지도 않다”며 “공직자 스스로가 각 업무 분야에서 ‘내가 도지사다. 내 책임 하에 창의적으로 끌고 가겠다’는 벤처기업가의 마음을 갖고, 도민을 제일로 모시고 소통하면서 현장 의견을 반영해 지역 발전을 위한 새 아이디어를 내고, 기존 업무도 더욱 개선해나가자”고 덧붙였다.

김 지사는 “지난해 직원 모두가 함께 노력한 결과 청렴도평가에서 2단계나 오르고, ‘청정 전남, 블루 이코노미’ 비전 실현 본격화로 지역 도약 발판을 마련했다”며 “올해도 나주 산학연클러스터에 원형 방사광가속기 유치, 남해안남중권 10개 시군에 2022년 유엔기후변화협약당사국총회(COP28) 유치, 국립공공보건의료대학 등 의과대학 유치에 집중, 지역 발전을 획기적으로 앞당기자”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