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수해경, 해상 추락 추정 60대 선장 집중 수색
상태바
여수해경, 해상 추락 추정 60대 선장 집중 수색
  • 전시은
  • 승인 2020.01.14 18: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면 안도 해상서 표류 선박 신고 접수
해경, 경비함정과 민간선박 등 총 17척 동원 실종자 집중 수색 중
여수해경이 선박을 수색하고 있다
여수해경이 선박을 수색하고 있다

여수시 남면 안도해상에서 2톤급 소형 어선 60대 선장이 실종돼 사고 해상과 육상을 중심으로 해경과 민간선박이 집중 수색 중이다.

여수해경은 14일 오후 3시경 남면 안도리 초삼도 북방 약 500m 앞 해상에서 H호(2.99톤, 승선원 1명, 가두리 양식선) 선내에 아무도 없이 선박이 해상 표류 중이라는 인근 조업 중인 선박 선장의 신고를 접수했다.

이후 해경은 즉시 헬기 1대, 경비정 1척, 해경구조대, 돌산해경파출소 구조정 및 민간선박 등 총 17척이 동원돼 사고 해상을 중심으로 광범위 집중 수색 중이다

또한, 국립해양조사원에서 운영 중인 수치 조류 도를 활용한 표류 예측시스템을 가동해 전방위 수색과 함께 여수경찰서, 소방당국, 육군 95연대 등 관계기관에 수색 협조를 요청, 인근 해안가를 중심으로도 수색할 예정이다.

실종자(추정) 수색 중인 여수해경
실종자(추정) 수색 중인 여수해경

해경 관계자는 “선장 A씨가 오늘 오전 11시경 조업 차 출항하였다는 부인의 진술과 선박 내 그물이 없어 조업 중 바다에 빠져 실종된 것으로 추정하고 이른 시일 내 실종자를 찾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