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 지사, 스페인 바스크서 ‘COP28 유치’ 논의
상태바
김 지사, 스페인 바스크서 ‘COP28 유치’ 논의
  • 전시은
  • 승인 2020.01.17 14: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바스크 자치정부 주지사와 회담, 문화도시 재생 등 협력방안 협의
유럽을 순방 중인 김영록 도지사가 16일(현지시간) 스페인 바스크 자치정부를 방문, 이니고 우루꾸유 주지사(왼쪽 여섯 번째)와 회담을 갖고 COP28 유치를 논의했다

유럽을 순방 중인 김영록 도지사가 16일 스페인 바스크 자치정부 이니고 우루꾸유 주지사와 회담,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COP28) 유치’를 논의했다.

덴마크의 루이지애나 현대미술관은 세계에서 가장 아름다운 미술관이다.

김 지사는 ‘카르스텐 스쾨드 미술관’ 대표와 도립미술관 운영 및 남도문예 전시컨벤션센터 건립과 관련한 미술관 설립, 미술품 전시·설치에 대한 의견을 교환했다.

이 자리에서 카르스텐 대표는 자연환경과 조화를 이루는 공간 구성과 특색있는 카페테리아 운영 등을 통해 관람객을 유치하는 노하우를 설명했다.

16일 스페인 바스크주(州) 이니고 우루꾸유 주지사를 만나 폐광으로 침체됐던 빌바오시 구겐하임 미술관을 유치해 연간 120여만 명의 관광객이 찾는 관광도시로 탈바꿈시킨 것에 대해 논의했다.

또한 1980년대 조선업 등 공업 위주의 도시에서 문화예술 및 관광도시로 거듭나기 위한 문화도시재생 사업을 논의했다.

빌바오시는 1997년 구겐하임 미술관을 건립하고 지하철 등의 인프라를 확충했다. 폐쇄가 논의됐던 공항에 신청사를 건설하는 등 도시 전체의 성격을 바꾸기 위한 부단한 노력을 해 왔다.

김 지사는 주지사를 만난 자리에서 “전남도와 바스크주는 문화예술, 뛰어난 음식문화 등에서 공통점이 많은 만큼 서로 협력할 수 있는 분야가 많다”며 제안했다.

이에 바스크 주지사는 국제적 협력체계 구축에 많은 관심을 갖고 있으며, 시민과 더 가까이 있는 지방정부의 역할이 중요하다는 데 공감했다.

또한 이번 회담에서는 2022년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COP28)의 여수를 중심으로 한 남해안·남중권 유치에 대해서도 논의했다.

이니고 우루꾸유 주지사는 2015년 COP21 파리총회에서 총회 창설 이래 최초로 지방정부 간 협력의 중요성을 강조한 인물이다. 주정부 차원에서 기후변화에 대비한 자체 계획을 세워 추진하고 있다.

한편 유엔기후변화협약 당사국총회는 197개 회원국으로 구성됐다. 대륙별 순환개최가 원칙이다. 아시아권에서는 일본, 인도, 인도네시아, 카타르, 피지가 각 1회씩 개최했다.

2019년 12월 25차 당사국총회는 스페인 마드리드에서 열렸다. 순방 마지막날인 17일에는 스페인 바르셀로나로 이동해 귀국할 예정이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