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수상의, 설 연휴 휴무 및 상여금 계획 조사결과 발표
상태바
여수상의, 설 연휴 휴무 및 상여금 계획 조사결과 발표
  • 전시은
  • 승인 2020.01.18 22: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작년 대비 '설 휴무 실시 업체' 10.4% 증가,
'설 연휴 기업자금 사정' 질문엔 '동일하다' 대답이 67.8%로 1위

여수상공회의소(회장 박용하)가 지역 내 187개의 제조업체를 대상으로 실시한 '2020년 여수지역 기업체 설 휴무 및 상여금 지급 실태조사' 분석결과를 공개했다.

먼저 설 연휴 휴무실시 질문에 94.9%의 업체가 실시하겠다고 답했고, 5.1%가 '미실시'라고 답했다. (응답률 31.5%)

설 연휴 휴무를 실시하겠다고 응답한 업체의 휴가 일수(토・일 포함)는 3일(3.6%), 4일(87.5%), 5일이상(7.1%)로, 평균 휴가일수는 4.0일이다.

이는 지난해 평균 5.2일보다 1.2일 감소한 수치다. 설 연휴 휴무를 계획하지 않는 업체들은 교대근무(100%) 때문이라고 응답했다.

여수지역 기업의 86.4%가 설 상여금을 지급할 예정이며, 13.6%의 업체는 지급계획이 없다고 답했다. 이는 지난해 상여금 지급비율 84.2%에 비해 2.2% 상승한 수치다.

상여금 지급 형태로는 정기상여금(39.7%), 일정액지급(31.0%), 선물지급(29.3%)으로, 정기상여금 지급금액은 0~50%미만(36.4%), 50~100%미만(40.9%), 100%이상(22.7%)이었고, 일정액 지급 금액은 50만원(56.9%), 20만원과 30만원(15.8%), 50만원 이상(10.5%)로 조사되었다. 상여금을 지급하지 않는 이유로는 연봉제 시행(66.7%), 경기 어려움(22.2%), 자금부족(11.1%) 순으로 분석됐다.

한편, 전년도에 비하여 올해 설 연휴 기업의 자금 사정에 대해서는 동일하다(67.8%), 악화되었다(27.1%), 나아졌다(5.1%)로, 지난해 동일하다(62.1%), 악화되었다(32.8%), 나아졌다(5.2%) 결과와 비교해 여수지역 기업이 느끼는 명절 체감경기는 조금 나아진 것으로 나타났다.

여수상의 관계자는 “작년 설에 비해 연휴기간이 짧지만 연휴실시 업체와 상여금 지급 업체는 증가했으며, 명절 체감경기 역시 나아진 것으로 보인다”며 “이는 여수지역 대규모 투자로 인한 긍정적 기대심리가 영향을 미친 것으로 볼 수 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