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모‧신생아 건강관리 지원 사업’ 호응
상태바
‘산모‧신생아 건강관리 지원 사업’ 호응
  • 전시은
  • 승인 2020.01.28 15: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출산 가정에 건강관리사 파견.. 작년 지원확대 시책 후 산후도우미 지원율 12% 증가
올해부터 쌍둥이 가정에 건강관리사 2명 파견
여수시 보건소
여수시 보건소

산모‧신생아 건강관리 지원 확대가 큰 호응을 얻고 있다.

시는 출산가정의 가계 부담을 줄이기 위해 작년 7월부터 건강관리사 지원 기간을 5일 늘려 첫째아이를 출산한 가정은 15일까지, 둘째아이 이상부터는 20일까지 소득에 상관없이 90%까지 지원을 확대한 바 있다.

작년 지원 확대 시책 이후 지원자가 1,096명으로 출생아 대비 지원율이 12%가량 증가하면서 많은 출산가정이 실질적인 혜택을 보고 있으며, 그 만족도가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산모‧신생아 건강관리 지원’은 가정에 건강관리사를 파견하여 산모와 신생아의 건강을 살피고 출산가정의 경제적 부담을 경감시키는 사업으로, 출산예정일 40일 전부터 출산 후 30일까지 보건소에서 신청이 가능하다.

정부지원금 및 본인부담금은 소득유형과 서비스기간, 태아유형에 따라 상이하며 2020년부터는 최저임금이 오르면서 총 서비스가격과 정부지원금이 상향된다.

2020년 1월 1일 신청자부터 개정 서비스가격을 적용하며, 기준중위소득 120%가 초과된 첫째아의 경우에도 시에서 90%까지 지원해준다.

서비스 제공기관은 관내 총 5개소로 보건소 방문신청 후 원하는 제공기관과 계약을 통해 서비스를 제공받으면 된다.

특히 올해부터는 건강관리사 채용 시 건강진단 자격확인을 강화하고 건강관리사 교육 시 아동학대 예방교육이 추가되며 쌍둥이일 경우 건강관리사가 2명이 파견되어 서비스 질이 더욱 향상될 것으로 보인다.

시 관계자는 “해당 사업은 여수시의 특화 시책으로 모든 출산가정이 소득 상관없이 혜택을 받아 출산으로 인한 경제적 부담을 더는 데 도움이 되길 바란다”며 “앞으로도 아이 낳고 키우기 좋은 환경 조성을 위해 다양한 방안을 강구 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