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수을 민주당 정기명, “주승용 이길 후보는 정기명 뿐”
상태바
여수을 민주당 정기명, “주승용 이길 후보는 정기명 뿐”
  • 오병종
  • 승인 2020.02.19 13:30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기명, 19일 시청브리핑룸서 기자회견 갖고 최종경선 필승 다짐
당내 경쟁자 김회재 향해 "대기오염 조작사건 변호" 포문 열고 공격
19일 여수시청 브리핑룸 정기명 예비후보 기자회견 모습
19일 여수시청 브리핑룸 정기명 예비후보 기자회견 모습

민주당 여수 을 지역 정기명 예비후보가 19일 시청 브리핑룸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민주당 최종경선 필승을 다짐했다.

기자회견에서 정 예비후보는 2명의 최종 경선 경쟁자인 김회재 후보에게 축하를 보내며, 최종 경선후보로 선정해준 시민과 당원들에게 감사인사를 전했다.

그러면서도 정 후보는 김회재 후보를 향해 "지난해 충격을 몰아넣었던 대기오염 조작사건 변호와 관련해 공식적으로 구체적인 입장을 밝혀줄 것을 촉구“하기도 했다.

또한 정 후보는 이미 공약을 발표했다며, “여순산단특별법제정과 시민이 참여하는 민간환경감시센터 건립. 노동자들의 건강을 위한 여수산단노동자건강복지센터 건립, 여순사건특별법 제정, 공룡테마 국가지질공원 조성”등을 재차 언급했다.

정 예비후보는 국회부의장 출신 주승용 국회의원을 이길 수 있는 '유일한 카드는 바로 정기명‘이라며 자신이야말로 경쟁력있는 민주당 후보라고 스스로를 추켜세웠다.

또한 검사출신 당내 경쟁자 김회재 예비후보를 염두에 둔 듯, 그는 문재인 정부의 과제인 반드시 혁파해야 할 검찰 개혁에 대해서도 언급했다.

“검사출신이 검찰개혁을 할 수 없다. 문재인 정부의 과제인 검찰 개혁은 검찰 출신은 개혁의 적임자로 보기 어렵다. 검찰은 칼을 휘두른 사람이다. 나는 칼을 휘두른 사람이 아니다. 그 칼에 당해본 사람이다. 검찰권력에 당해 본 사람이 개혁을 잘 할 수 있는 것이지, 칼을 휘두른 사람은 개혁하기 어렵다”

정기명 예비후보는 2002년 변호사 사무실을 여수에서 개소하고 2003년부터 18년간 여수시 고문변호사로 활동했다. 기자회견에서도 그동안 350여회 여수시민 무료변론 경력을 강조하기도 했다.

 

민주당 여수 을 지역 정기명 예비후보가 19일 경선 최종주자 선정 후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검의노래 2020-02-21 11:26:06
검을 함부로 사용하면 검에 깃든 영혼에 의해 잠식 당할뿐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