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급식 납품 중단' 어쩌나.. 전남도, 임업인 무담보 자금 지원
상태바
'급식 납품 중단' 어쩌나.. 전남도, 임업인 무담보 자금 지원
  • 전시은
  • 승인 2020.03.26 12: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인당 최고 2천만 원 한도. 조기안정 기반 마련

전남도가 ‘코로나19’로 임업경영에 어려움을 겪는 산림법인과 임산물 재배업체 등 임업인에게 무담보 경영자금을 지원한다.

‘코로나19’의 영향으로 소비가 감소하고, 개학 연기로 인해 급식용 임산물 납품이 중단되자 임업인들이 이중고를 겪고 있다.

이에 전남도는 산림경영 및 임산물(목재 포함) 생산‧이용‧가공‧유통분야에 종사하는 임업인(경영체, 법인 포함)에게 단기 산림경영비를 지원하여 경영자금을 적기 제공한다는 계획이다.

자금 지원을 희망하는 임업인은 시군 산림조합에 신청서를 제출하면 신용조회 등을 거쳐 무담보로 지원을 받을 수 있다.

개인별 지원 한도액은 최대 2천만원이며, 연 2.5%의 이자는 전남도 농업정책자금으로 전액 지원하여 임업인의 금융비용을 절감한다는 방침이다.

또한 전남도는 상환 시 발생될 임업인들의 부담을 줄이기 위해, 중앙부처에 상환기간을 당초 1년거치 1년상환에서 2년거치 2년상환으로 연장해줄 것을 건의했다.

박형호 전남도 산림휴양과장은 “코로나19로 인한 임산물 소비감소로 어려움을 겪은 임업인의 경영난 해소를 위해 현장목소리에 더욱 귀를 기울이겠다”며 “임업인 경영비를 조기 지원해 임업경영이 활기를 되찾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