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종주 출발점으로 '여수' 택한 안철수
상태바
국토종주 출발점으로 '여수' 택한 안철수
  • 오병종
  • 승인 2020.04.01 16: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일 이순신광장에서 '희망과 통합의 달리기' 출발
400Km 국토종주하며 국민의 의견 청취할 터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1일 오후 전남 여수시 이순신광장에서 국토종주에 앞서 입장을 밝히고 있다.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가 1일 오후 전남 여수시 이순신광장에서 국토종주에 앞서 입장을 밝히고 있다.

‘여수의 사위’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1일 '희망과 통합의 달리기'를 시작하기 위해 출발점을 ‘여수’로 선택하고 이순신 광장에서 그 시작을 알렸다.

안 대표는 이날 여수를 시작으로 수도권까지 하루 20~30㎞를 달리면서 총 400㎞ 국토 종주를 할 계획이다. 그는 “달리면서 국민의 의견을 청취할 계획이다”고 밝혔다.

국토종주 과정에서 만난 국민들로부터 국난 극복, 지역감정 해소, 통합, 정부 개혁 등에 대한 의견을 직접 듣겠다는 계획이다.

안철수 대표는 대선 후보였던 2017년에도 ‘안철수, 걸어서 국민 속으로 120시간’을 내걸고 전국순례 경험이 있다. 그는 여러 차례 풀코스를 완주한 마라토너이기도 하다.

이순신 광장에 들어서고 있는 안철수 대표 

 

여수시내를 달리고 있는 안철수 대표 

 

안 대표는 하루 30㎞씩 뛰고 걸어 총 400㎞ 국토를 종주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