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15총선, 여수 낭도 투표함 이송 과정서 참관인 없었다
상태바
4.15총선, 여수 낭도 투표함 이송 과정서 참관인 없었다
  • 정병진
  • 승인 2020.04.16 14:24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선관위 관계자 "투표 이송 포기한 경우 어쩔 수 없어"... 반드시 동승하도록 해야
개표소로 지정된 여수 흥국체육관 ⓒ정병진

여수지역 21대 총선 개표가 순조롭게 진행되던 중 여수의 한 투표소 투표함 이송 과정에 참관인이 동승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15일 오후 8시 20분경, 각 투표소 투표함들이 개표소에 속속 도착해 접수 절차를 밟고 있었다. 여수 제5투표구에 속한 화정면 낭도의 투표함을 접수하던 한 선관위 관계자가 투표관리관에게 "참관인은 없느냐"고 물었다. 그러자 투표관리관은 "없다"고 답했다. 

여수 낭도 투표소의 투표함 관련 서류 ⓒ정병진

기자는 여러 차례 개표참관인을 했지만 이런 사례는 본 적이 없다. 무슨 사정이 있는지 선관위 직원에게 요구해 투표관계 서류 등을 통해 알아보았다. 

여수 화양면 낭도는 투표소가 한 곳이었고 투표 당시까지는 참관인이 4명 있었다. 하지만 낭도의 투표함을 개표소인 여수 학동 흥국체육관까지 약 27.4km(자동차 40분 소요) 거리를 이송하는 동안 동행한 참관인이 없었다. 이송 과정 참관을 포기한 것이다.

선관위 관계자는 "투표함 이송 과정에 투표 참관인들이 참여하게 돼 있지만 포기한 경우는 어쩔 수 없다"고 말했다. 

당시 낭도 투표소의 투표관리관 A씨는 "투표가 끝난 뒤 투표 참관인 네 분에게 투표함 이송에 참여해 달라고 요청했지만 모두 함께 가길 거부했다"고 했다. 이어 "보통 당에서 투표함 이송에 동승할 사람을 지정하는데 투표 참관만 시키고 이송에 참여할 사람을 지정하지 않은 것 같다. 그래서 투표사무원 한 명과 함께 경찰 차량의 에스코트를 받아 이송하였다"고 설명했다.   

투표함을 이송한 투표관리관과 참관인들이 여수 개표소 입구에서 접수를 위해 줄을 서 있다 ⓒ정병진

다른 투표소에서 투표함 이송에 참여한 한 투표참관인에 따르면, 투표가 끝난 뒤 투표관리관은 투표함 이송 차량에 두 명의 투표참관인을 동승시킨다. 이들의 수당은 2만 원이다.

여수 낭도는 섬이었다가 지난 2월 28일 전남 여수~고흥을 잇는 연륙, 연도교가 개통돼 자동차로 왕래할 수 있게 됐다. 하지만 여수 화양면 낭도는 개표소까지 자동차로 40분이 걸릴 만큼 멀어 투표참관인이 심야 귀가를 걱정해 동승할 엄두를 내지 못하고 포기하였을 가능성도 있다. 

이처럼 투표함 이송 과정에 투표참관인이 동승하지 않으면 투표함 바꿔치기 등 부정 개입의 소지가 커 투표참관인을 반드시 동승하도록 관련 제도 개선이 필요해 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유은성 2020-04-17 17:28:23
부정선거 아닝그아

주요기사
이슈포토